레이더M M-PRINT GFW CITYLIFE LUXMEN 매경이코노미 MBN골드 MBN 매일경제
로그인|회원가입 |시청자 게시판
종목검색
  • 종목검색
  • 통합검색

헤드라인

광고
프로그램 바로가기
프로그램 바로가기 닫기
가나다순 카테고리순
> 뉴스 > 기사
기사목록|||글자크기 
방은희, 두번째 이혼 심경 "만난지 1개월만에 혼인신고"
기사입력 2020-11-29 17:11
  • 기사
  • 나도 한마디
공유하기 
[매일경제 스타투데이 한현정 기자]
배우 방은희가 두 번째 이혼 1년 만에 심경고백을 했다.


방은희는 28일 오후 방송된 MBN '동치미'는 '당신이 나에 대해 아는 게 뭐가 있어?'라는 주제로 이야기를 나누던 중
왕종근 김미숙 부부의 일상 VCR을 지켜보다 갑작스레 눈물을 보여 모두를 놀라게 했다.


그는 "부부가 좋은 말은 아니어도 어떤 말이라도 계속 하니까 그게 보는 내내 부러웠다.

나는 결혼생활 중 남편과 대화가 없었다"고 고백했다.


이어 "밖에서 무슨 일이 있었는지 물어도 말해주지 않아서 어느 순간부터는 나도 알려고 하지 않았다"면서 "점점 대화가 없어지고 남처럼 살았다.

재혼 후에 몇몇 작품에서 섭외가 왔지만 결국 재혼을 이유로 불발됐다"고 밝혔다.


"아들에게 아빠를 만들어주고 싶어서 재혼을 결심했었다"는 그는 "전 남편이 그 역할을 잘 해줄 것 같은 느낌이었다.

그런데 남편으로서는 아니었고, 만난 지 한 달 만에 혼인신고를 했는데 서로 아는 게 없었다"고 했다.


이와 함께 "버티다 결국 남편에게 졸혼을 하자고 했는데, 전남편은 졸혼을 할 거면 이혼을 하자고 했다"고 덧붙였다.


kiki2022@mk.co.kr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목록|||글자크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