레이더M M-PRINT GFW CITYLIFE LUXMEN 매경이코노미 MBN골드 MBN 매일경제
로그인|회원가입 |시청자 게시판
종목검색
  • 종목검색
  • 통합검색

헤드라인

광고
프로그램 바로가기
프로그램 바로가기 닫기
가나다순 카테고리순
> 뉴스 > 기사
기사목록|||글자크기 
조국 "야비한 오독" vs 진중권 "8년 만에 생각 바꿨나"
기사입력 2020-12-05 18:40
  • 기사
  • 나도 한마디
공유하기 
조국 전 법무부 장관과 진중권 전 동양대 교수가 SNS에서 설전을 벌여 화제다.


조국 전 장관은 27일 자신의 8년전 '불법 사찰 정의'를 비꼰 진중권 전 동양대 교수를 향해 "악의적이고 야비한 오독"이라고 힐난했다.


조 전 장관은 이날 페이스북에 "이번 윤석열 불법 사찰 의혹과 8년전 이명박 정부의 민간인 불법 사찰은 완전히 다른 것"이라며 이같이 주장했다.


조 전 장관은 "일부 보수 언론과 논객 진모 씨가 또 나의 2012년 트윗을 찾아내 왜곡한 뒤 나를 공격한다"며 "그 속셈과 의도는 뻔하다"고 지적했다.


이어 "옹호에 급급한 나머지 2012년 MB정부의 민간인 사찰 비판 트윗을 끌고 들어왔다"며 "양심과 지적 능력 모두 의심스러운 스토킹 행위"라고 꼬집었다.


이에 진 전 교수는 이날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유 체인지드 유어 마인드 어게인?"이라며 "불법 사찰의 정의는 자신이 내려놓고 그걸 왜 나한테 따지냐"고 목소리를 높였다.


진 전 교수는 이어 "논리적으로 해결하면 될 일을 왜 인신공격"이라고 적었다.


그러면서 "서울고검의 공판업무 매뉴얼에도 재판부별 특성을 파악해 적절히 대처해야 한다는 내용이 있다"며 "윤석열이 만든 것도 아닌데 매뉴얼에 따른 업무처리에 불법사찰의 죄목을 씌웠다"고 맹비난 했다.


진 전 교수는 28일 또 다른 페이스북 글을 통해 조 전 장관을 재차 비판했다.


진 전 교수는 "조국 전 장관을 보면 가끔 '법학을 전공한 게 맞나'하는 생각이 든다"며 "이상한 운동권식 멘탈리티가 법학자에게 요구되는 'legal mind'를 아예 집어삼킨 상태라고나 할까"라고 되물었다.


그러면서 "불법 사찰의 법률적 정의는 없고 대충 나에 대한 인신공격으로 때우고 넘어가려 하는데 그런 기동을 왜 나한테 쓰는지"라고 비꼬았다.


앞서 추미애 법무부 장관은 지난 24일 '주요 사건 재판부 불법 사찰' 등 5가지 혐의를 들어 윤석열 검찰총장의 직무를 배제했다.


이에 윤석열 검찰총장은 27일 추 장관이 근거로 든 판사 불법 사찰 문건에 대해 "업무상 문건으로 목적의 불법성이 없다"며 "공판 업무와 대검의 지도·지원 업무에 필요한 참고자료를 작성한 것으로 직권남용죄가 성립되지 않는다"고 반박했다.


[서윤덕 인턴기자]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동양

기사목록|||글자크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