레이더M M-PRINT GFW CITYLIFE LUXMEN 매경이코노미 MBN골드 MBN 매일경제
로그인|회원가입 |시청자 게시판
종목검색
  • 종목검색
  • 통합검색

헤드라인

광고
프로그램 바로가기
프로그램 바로가기 닫기
가나다순 카테고리순
> 뉴스 > 기사
기사목록|||글자크기 
산업부, 생산성본부 회장 해임 권고
기사입력 2020-11-27 20:25
  • 기사
  • 나도 한마디
공유하기 
산업통상자원부가 노규성 한국생산성본부(KPC) 회장의 해임을 권고하기로 했다.


27일 윤영석 국민의힘 의원에 따르면 산업부는 이 같은 내용의 감사 결과 보고서를 30일 KPC에 통보할 예정이다.

감사 결과, 노 회장이 부하 직원에게 자신의 이름으로 쓴 도서와 논문을 대필시키고 업무추진비를 부당 수령하는 등 비위 행위가 드러난 것으로 알려졌다.

산업부는 노동조합 등의 제보를 받아 지난 7월부터 노 회장 비위 의혹에 대한 감사를 벌였다.

산업부 측은 "도서·논문을 대필시킨 비위는 경중이 가볍지 않은 고의적 중과실에 해당한다"고 설명했다.


또 노 회장은 '마케팅 활동비'라는 명목으로 2018년부터 올해 7월까지 총 1억4900만원의 업무추진비를 월급처럼 받아갔다.

산업부는 이를 부당 수령으로 간주했다.

또 여비는 실비로 지급해야 함에도 해외 출장 시 실비가 아닌 정액 현금으로 선수령해 문제가 됐다.

산업부는 부당으로 수령한 업무추진비 등을 환수 조치할 계획이다.


노 회장은 선문대 경영학과 교수를 지내며 2017년 문재인 캠프에서 정보통신미디어팀장 등으로 활동한 '친문 인사'로 분류된다.

2018년 2월 KPC 회장으로 임명됐다.

임기는 내년 2월까지다.


[오찬종 기자]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목록|||글자크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