레이더M M-PRINT GFW CITYLIFE LUXMEN 매경이코노미 MBN골드 MBN 매일경제
로그인|회원가입 |시청자 게시판
종목검색
  • 종목검색
  • 통합검색

헤드라인

광고
프로그램 바로가기
프로그램 바로가기 닫기
가나다순 카테고리순
> 뉴스 > 기사
기사목록|||글자크기 
"주식형 공모펀드 활성화 위해 개수 줄이고 규모 키워야"
기사입력 2020-11-24 15:48
  • 기사
  • 나도 한마디
공유하기 
침체에 빠진 주식형 공모 펀드를 활성화하려면 펀드 개수를 줄이고 규모를 키워 신뢰성을 높여야 한다는 제언이 나왔습니다.

고광수 부산대 경영대학 교수는 오늘(24일) 한국증권학회 주최로 열린 '주식형 공모 펀드의 침체 진단과 활성화' 온라인 정책 심포지엄에서 "공모 펀드 시장은 주식시장 규모에 비해 크게 성장하지 못했다"며 이같이 제안했습니다.

고 교수는 펀드 소규모화, 판매사 직원과 투자자 간 이해 상충, 자산운용사의 새로운 시장 개척 의지 부족 등을 공모 펀드 침체 원인으로 꼽았습니다.

이어 "공모 펀드를 쉽게 만들 수 있는 환경에서 신규 펀드를 선호하는 시장 분위기가 형성됐다"며 "초소형 펀드는 거의 사라졌지만 아직도 많은 소규모 펀드가 있다"고 전했습니다.

국내 공모 펀드 평균 규모는 10월 말 현재 주식형 470억 원, 혼합형 190억 원, 채권형 790억 원 등입니다.

또 고 교수는 "판매원들은 투자자의 위험 선호도와 목적보다는 자신들의 핵심성과지표(KPI) 점수를 높이는 상품을 제시하거나 시기마다 주력으로 판매하는 상품을 권유했다"고 지적했습니다.

아울러 "타사 경쟁을 의식해 창의적 신상품을 개발하기보다는 업계의 평균 상품으로 계열사 브랜드와 마케팅을 이용해 시장 점유율을 높이려고 했다"고 설명했습니다.

주식형 공모 펀드 활성화 방안으로 고 교수는 "다양한 방법으로 펀드 개수를 줄이고 규모를 늘려 운용 능력과 신뢰성을 높여야 한다"고 제안했습니다.

이어 "판매원의 KPI가 아닌 투자자를 위한 상품을 권유하고 판매원의 상품 이해도를 높여야 한다"고 덧붙였습니다.

[ 김예솔 인턴기자 / yesol@mk.co.kr ]

[ⓒ 매일경제TV & mktv.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목록|||글자크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