레이더M M-PRINT GFW CITYLIFE LUXMEN 매경이코노미 MBN골드 MBN 매일경제
로그인|회원가입 |시청자 게시판
종목검색
  • 종목검색
  • 통합검색

헤드라인

광고
프로그램 바로가기
프로그램 바로가기 닫기
가나다순 카테고리순
> 뉴스 > 기사
기사목록|||글자크기 
윤석열 대권주자 선호도 15.1%로 3위…8월 대비 소폭↑
기사입력 2020-11-04 14:10
  • 기사
  • 나도 한마디
공유하기 
윤석열 검찰총장의 대권주자 선호도가 대검찰청에 대한 국회 국정감사 이후 소폭 상승했다는 여론조사 결과가 28일 공개됐다.


여론조사 전문기관 알앤써치가 이달 25~26일 전국 성인 1032명을 대상으로 '차기 정치 지도자 적합도'를 조사한 결과 15.1%가 윤 총장이라고 응답했다.


올해 8월 조사(9월은 조사 결과 없음)에 비해 1.0%포인트 증가한 수준이다.


이번 조사에서 적합도 1위에는 22.8%를 기록한 이재명 경기지사가 올랐고, 2위는 이낙연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21.6%를 기록하며 차지했다.


윤 총장은 ▲홍준표 무소속 의원(6.8%) ▲안철수 국민의당 대표(5.8%) ▲오세훈 국민의힘 전 의원(3.1%) ▲유승민 전 의원(3.0%) ▲황교안 전 대표(2.5%) 등 야권 인사들의 선호도를 크게 웃돈 것으로 나타났다.


앞서 윤 총장은 이달 22일 열린 국감에서 "우리 사회와 국민을 위해 어떻게 봉사할지 퇴임 후 방법을 천천히 생각해 보겠다"고 말해 이목을 끌었다.


이번 조사는 데일리안의 의뢰로 진행됐고 표본 오차는 95%, 신뢰수준에 ±3.1%다.


보다 자세한 내용은 중앙선거여론조사심의위원회 홈페이지에서 확인할 수 있다.


[이상현 인턴기자]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목록|||글자크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