레이더M M-PRINT GFW CITYLIFE LUXMEN 매경이코노미 MBN골드 MBN 매일경제
로그인|회원가입 |시청자 게시판
종목검색
  • 종목검색
  • 통합검색

헤드라인

광고
프로그램 바로가기
프로그램 바로가기 닫기
가나다순 카테고리순
> 뉴스 > 기사
기사목록|||글자크기 
현대로보틱스, KFC 손잡고 `푸드테크` 시장 진출
기사입력 2020-10-23 14:59
  • 기사
  • 나도 한마디
공유하기 
서유성 현대로보틱스 대표이사(왼쪽)와 엄익수 KFC 대표이사가 23일 서울 은평구 KFC 응암점에서 `치킨 제조 자동화 공동 개발 분야 연구 협력에 대한 양해각서(MOU)를 체결한 뒤 기념사진을 촬영하고 있다.

[사진 제공 = 현대로보틱스]

현대중공업그룹의 종합로봇 계열사인 현대로보틱스가 글로벌 치킨프랜차이즈인 KFC와 손잡고 '푸드테크' 시장에 뛰어든다.


23일 현대로보틱스는 서울시 은평구 KFC 응암점에서 KFC와 '치킨 제조 자동화 공동 개발 분야 연구 협력에 대한 양해각서(MOU)'를 체결했다.

이날 협약식에는 서유성 현대로보틱스 대표와 엄익수 KFC 대표 등이 참석했다.

양사는 협동로봇을 활용한 치킨 제조 자동화에 관한 연구·개발(R&D) 등을 공동 수행할 방침이다.

현대로보틱스가 조리 작업 효율화에 관한 공정 설계 등을 전담하고, KFC가 제조 노하우와 매장 설비 등을 제공하는 방식이다.


이번 계약 체결로, 위험성이 높고 반복 작업이 이뤄지는 과정에 협동로봇이 투입되면 치킨 제조의 안정성과 효율성이 높아질 전망이다.

또 조리 과정에 로봇을 활용하기 때문에 다양한 주문을 보다 빠르고 정확하게 처리할 것으로 예상돼 소비자들의 만족도도 증가할 것으로 보인다.


현대로보틱스는 이를 계기로 식품산업에 첨단 기술을 적용하는 푸드테크 시장을 적극 공략할 계획이다.

글로벌 시장조사기관 리서치앤드마켓에 따르면 전 세계 푸드테크 시장은 연평균 5.8%씩 성장해 2022년 약 2500억불(약 298조원)에 이를 것으로 추산된다.


서유성 현대로보틱스 대표이사는 "코로나19 사태로 소비 패턴이 바뀌면서 푸드테크라는 새로운 시장이 열렸다"며 "새로운 산업에 대한 로봇 기술을 적용하고 개발함으로 써 사업 영역을 확장해가겠다"고 말했다.


[송광섭 기자]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목록|||글자크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