레이더M M-PRINT GFW CITYLIFE LUXMEN 매경이코노미 MBN골드 MBN 매일경제
로그인|회원가입 |시청자 게시판
종목검색
  • 종목검색
  • 통합검색

헤드라인

광고
프로그램 바로가기
프로그램 바로가기 닫기
가나다순 카테고리순
> 뉴스 > 기사
기사목록|||글자크기 
CJ푸드빌 경영난으로 희망퇴직 실시…뚜레쥬르 매각도 추진 중
기사입력 2020-10-20 15:09
  • 기사
  • 나도 한마디
공유하기 
CJ푸드빌.
CJ푸드빌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으로 인한 경영난으로 희망퇴직을 실시합니다.

CJ푸드빌 관계자는 오늘(20일) "오늘부터 26일까지 희망퇴직을 받는다"고 밝혔습니다.

희망퇴직 대상은 5년 차 이상 직원 400여 명이고, 외식 매장이나 공장에서 근무하는 직원은 제외됩니다.

희망퇴직 위로금은 10년 근속자 기준으로 연봉의 80% 수준입니다.

CJ푸드빌 관계자는 "이번 희망퇴직에 강제성은 없으며 희망자가 직접 인사팀에 가서 신청하면 된다"면서 "사내 동요를 최소화하기 위해 대상 인원과 신청 기간을 줄였다"고 전했습니다.

뚜레쥬르, 빕스, 계절밥상, 제일제면소와 같은 CJ푸드빌 외식 브랜드 수도권 매장은 지난 8월 코로나19 재확산으로 사회적 거리두기가 강화되면서 50여 일 동안 영업을 하지 못했습니다.

CJ푸드빌은 지난해에 홍콩계 사모펀드에 커피전문점 투썸플레이스를 매각했고, 최근에는 베이커리 브랜드 뚜레쥬르 매각을 추진하고 있습니다.

지난달에는 진천공장을 207억3천700만 원에 CJ그룹의 계열사인 CJ제일제당에 양도했습니다.

[ 신민호 인턴기자 / mino@mk.co.kr ]

[ⓒ 매일경제TV & mktv.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CJ제일제당 #레이
기사목록|||글자크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