레이더M M-PRINT GFW CITYLIFE LUXMEN 매경이코노미 MBN골드 MBN 매일경제
로그인|회원가입 |시청자 게시판
종목검색
  • 종목검색
  • 통합검색

헤드라인

광고
프로그램 바로가기
프로그램 바로가기 닫기
가나다순 카테고리순
> 뉴스 > 기사
기사목록|||글자크기 
진중권 "김봉현이 검찰개혁? 개나 소나 조국 따라하기"
기사입력 2020-10-24 12:08
  • 기사
  • 나도 한마디
공유하기 
진중권 전 동양대 교수가 김봉현(46) 전 스타모빌리티 회장이 검찰의 회유를 받았다고 주장한 것에 대해 "검찰개혁의 선봉장이 됐다"고 비꼬았다.


진 전 교수는 16일 자신의 페이스북에 "이러다간 구치소가 온통 '나도 조국'들로 가득 차겠다"라며 이같이 적었다.


진 전 교수는 "조국 사태의 문제가 여기에 있다"며 "무슨 짓을 해도 당정청과 지지자들이 한 몸이 되어 무조건 옹호해주니, 이제 사기범죄 피의자까지 그 페리임에 편승한다"고 힐난했다.


이어 "똑같지 않냐"라며 '나는 잘못한 것 없다' '검찰 짜 맞추기 수사의 희생양이다' '내 혐의는 모두 언론이 카더라식 토끼몰이로 덮어씌운 것이다' 등 김 전 회장의 발언을 조국 전 장관의 주장에 빗대었다.


그러면서 "조국 프레임은 현실에서 벌써 이런 용도로 사용되기 시작했다"며 "그래서 제가 조국 사태를 어떻게 처리하느냐가 우리 사회의 미래가 걸린 문제로 봤던 것"이라고 지적했다.


진 전 교수는 김 전 회장이 진술을 번복한 것에 대해선 다른 글을 통해 "결국 자신을 주범으로 만들지 말아 달라는 요구"라며 "어차피 이 사건은 범인들끼리 책임 전가하는 과정에서 불거졌다"고 설명했다.


그는 "돈을 받은 놈이든, 접대를 받은 놈이든 철저히 수사해서 다 잡아넣으면 된다"고 강조했다.


[서윤덕 인턴기자]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동양 #스타모빌리티

기사목록|||글자크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