레이더M M-PRINT GFW CITYLIFE LUXMEN 매경이코노미 MBN골드 MBN 매일경제
로그인|회원가입 |시청자 게시판
종목검색
  • 종목검색
  • 통합검색

헤드라인

광고
프로그램 바로가기
프로그램 바로가기 닫기
가나다순 카테고리순
> 뉴스 > 기사
기사목록|||글자크기 
해리스 미 민주당 부통령 후보 참모 확진…대면유세 중단
기사입력 2020-10-23 09:09
  • 기사
  • 나도 한마디
공유하기 
카멀라 해리스 미국 민주당 부통령 후보의 참모가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으면서 해리스 후보의 대면 유세가 중단됐다.


15일(현지시간) 오전 해리스 후보의 공보국장인 리즈 앨런이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았다는 소식이 전해졌다.

캠프 소속은 아니지만 캠프와 관련된 승무원 1명도 확진 판정을 받았다.


캠프 측은 미 질병통제예방센터(CDC)의 기준을 거론하면서 "해리스 후보가 확진 판정이 나오기 전 이틀 동안 두 사람 모두와 밀접 접촉하지 않았고 격리해야 할 필요가 없다"고 밝혔다.


이어 예방차원에서 해리스 후보의 대면유세를 18일까지 취소하고 화상으로 선거활동을 하겠다고 전했다.

해리스 후보는 이날부터 18일까지 노스캐롤라이나와 오하이오, 펜실베이니아, 텍사스 등 경합주를 찾을 예정이었다.


확진 판정을 받은 두 사람은 해리스 후보가 애리조나주에서 바이든 후보와 공동유세를 벌인 지난 8일 해리스 후보와 같은 비행기에 탄 것으로 전해졌다.

당시 모두 방역용 N95 마스크를 쓰고 있었고 해리스 후보는 앨런 국장과 이후 대면한 적이 없다고 캠프는 설명했다.


몇시간 뒤에는 바이든 후보가 또 다른 코로나19 확진자와 같은 비행기에 탑승했다는 소식이 전해졌다.


전세기 회사 직원이 확진 판정을 받은 것인데 그는 각각 오하이오주와 플로리다에서 유세가 있던 12일과 13일 바이든 후보와 같은 비행기에 탔다고 캠프 측은 설명했다.


캠프 측은 해당 직원이 바이든 후보에게서 50피트(15m) 이상 떨어져 있었다면서 바이든 후보가 격리를 할 필요는 없다고 전했다.


바이든 후보와 해리스 후보는 14일과 15일 검사에서 모두 음성 판정을 받았다.


[전종헌 기자 cap@mkinternet.com]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목록|||글자크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