레이더M M-PRINT GFW CITYLIFE LUXMEN 매경이코노미 MBN골드 MBN 매일경제
로그인|회원가입 |시청자 게시판
종목검색
  • 종목검색
  • 통합검색

헤드라인

광고
프로그램 바로가기
프로그램 바로가기 닫기
가나다순 카테고리순
> 뉴스 > 기사
기사목록|||글자크기 
주호영 "라임·옵티머스 수사 심판과 선수 한 편…특검해야"
기사입력 2020-10-28 12:10
  • 기사
  • 나도 한마디
공유하기 
주호영 국민의힘 원내대표가 '라임·옵티머스' 사모펀드 사태 관련 여권 인사 연루설이 불거진 데 대해 "조속히 윤석열 검찰총장이 구성하는 특별수사단에 맡기거나 특검을 해서 밝혀져야 국민들이 신뢰를 한다"고 강조했다.


주 원내대표는 14일 CBS라디오 '김현정의 뉴스쇼'에 출연해 "심판과 선수가 한 편인데 이걸 누가 믿겠냐"고 밝혔다.


그는 "이낙연 민주당 대표나 김태년 원내대표 등이 '이거 별 거 아니다'라고 자꾸 축소하려는 경향이 있다"며 "별거인지 아닌지는 잘 모른다.

지금 현재 드러난 것은 권력 실세들의 이름이 오르내리고 있고 권력 실세들이 만난 흔적들이 있고 이런 것은 분명하다"고 지적했다.


이어 "일부 언론에 보도됐지만 이성윤 서울중앙지검장이 지휘하는 수사팀이 수사를 방기한 흔적들이 곳곳에 나오고 있다"며 "이런 상황이어서 이걸 추미애(법무부장관), 이성윤이 지휘하는 검찰에 맡겨서는 되지 않는다"고 강조했다.


윤석열 검찰총장이 옵티머스 수사팀을 대폭 보강하라고 지시한데 대해선 "보강만 가지고 되겠나"며 "검찰은 수사도 상명하복으로 하기 때문에 수사책임자가 누구냐가 가장 중요하다"고 말했다.


최근 북한의 열병식에 대해선 "마치 강도가 칼을 허리춤에 차고 보이면서 '걱정하지 마라, 안심해라' 이런 것과 흡사한 것"이라며 "우리 마음먹기에 따라서 너희들 마음대로 할 수 있지만 최소한 살려는 줄게 하는 그런 대사가 오버랩 됐다는 것"이라고 주장했다.


이어 "문재인 대통령께서 북한에 대해서 대화와 평화를 추구하지만 ICBM 대륙간 탄도미사일을 만들고 거기에 핵탄두를 장착하는 것이 '레드라인'이라고 했다.

그런데 그 군사 퍼레이드에 그것이 다 나온 것"이라며 "레드라인은 넘어도 한참 넘었다"고 덧붙였다.


[맹성규 기자 sgmaeng@mkinternet.com]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레이

기사목록|||글자크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