레이더M M-PRINT GFW CITYLIFE LUXMEN 매경이코노미 MBN골드 MBN 매일경제
로그인|회원가입 |시청자 게시판
종목검색
  • 종목검색
  • 통합검색

헤드라인

광고
프로그램 바로가기
프로그램 바로가기 닫기
가나다순 카테고리순
> 뉴스 > 기사
기사목록|||글자크기 
박명수X하하, ‘무한도전’ 이후 무인도서 재결합
기사입력 2020-09-30 15:54
  • 기사
  • 나도 한마디
공유하기 
[매일경제 스타투데이 진향희 기자]
‘무한도전’ 박명수와 하하가 무인도에서 재결합한다.


MBC 새 예능 ‘안싸우면 다행이야’(연출 김명진 현정완, 이하 안다행)는 30일 티저 영상을 깜짝 공개하고 두 사람의 합류 소식을 알렸다.

정규 첫번째 주자로 확정된 안정환, 이영표에 이어 그 후속 주자로 미리 공개돼 기대감을 한껏 끌어올리고 있다.


‘무한도전’ 이후 오랜 만에 다시 만나는 점도 흥미롭지만 그 장소가 무인도라서 더욱 호기심을 자극하고 있다.


이날 공개된 티저는 박명수와 하하의 무인도 표류기를 담았다.

망망대해로 둘러 싸여있는 어느 섬에서 두 사람은 러닝셔츠 바람에 넋이 나간 표정으로 하늘을 바라보고 있다.

의문의 자연인 지시에 따라 붉은 대야에 몸을 접고 있어 웃음을 자아낸다.


이어 박명수의 “25년 방송 사상 이 게 최고야”라는 코멘트가 흐르며, 이들의 험난한 에피소드가 예고돼 본편에 대한 궁금증을 증폭시키고 있다.


제작진은 “이번 재결합은 박명수가 하하와 함께 하겠다면서 손수 지목했다.

‘무한도전’을 함께하며 20년 가까이 쌓아온 우정과 케미를 볼 수 있을 것”이라고 귀띔했다.


‘안다행’은 지난 7월 파일럿 역대 최고 시청률을 기록하며 초고속 정규 편성된 야생 자급자족 예능이다.

첫회 안정환, 이영표를 시작으로 박명수, 하하 등 대한민국 대표 절친들이 차례로 무인도 표류기를 그린다.

첫방송은 10월 10일 밤 9시 50분, 토요일 예능의 새로운 지각 변동을 예고하고 있다.


happy@mk.co.kr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목록|||글자크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