레이더M M-PRINT GFW CITYLIFE LUXMEN 매경이코노미 MBN골드 MBN 매일경제
로그인|회원가입 |시청자 게시판
종목검색
  • 종목검색
  • 통합검색

헤드라인

광고
프로그램 바로가기
프로그램 바로가기 닫기
가나다순 카테고리순
> 뉴스 > 기사
기사목록|||글자크기 
北 "영해 침범말라" 경고하는데…文대통령, 공동조사 공식 요청
기사입력 2020-10-04 18:09
  • 기사
  • 나도 한마디
공유하기 
◆ 北 민간인 사살 만행 ◆
북한이 27일 오전 관영매체인 조선중앙통신을 통해 북한군에게 피살된 해양수산부 공무원 A씨(47)에 대한 남측의 수색 작업을 강하게 비난했다.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A씨 피살 사건에 대해 "대단히 미안하다"며 남측에 이례적으로 사과의 메시지를 전한 지 이틀 만이다.

하지만 이날 오후 정부는 문재인 대통령이 주재한 긴급 안보관계 장관회의 직후 "북측의 신속한 사과와 재발 방지 약속을 긍정적으로 평가한다"는 입장과 함께 이번 사건과 관련해 남북 공동조사를 공식 제안했다.


서주석 청와대 국가안보실 1차장은 이날 회의 후 브리핑에서 "남과 북이 파악한 사건의 경위와 사실관계에 차이점이 있으므로 조속한 진상 규명을 위한 공동조사를 요청한다"고 밝혔다.

공동조사는 남북 간 정보 교환, 공동작업, 인적 교류 등을 전제로 하고 있어 지난 6월 북한의 개성 남북연락사무소 폭파 이후 중단된 남북 대화가 사실상 재개되는 결과로 이어질지 주목된다.


서 차장은 이어 "남과 북이 각각 발표한 조사 결과에 구애되지 않고 열린 자세로 사실관계를 함께 밝혀내기를 바란다"며 "이를 위한 소통과 협의, 정보 교환을 위해 군사통신선의 복구와 재가동을 요청한다"고 밝혔다.


서 차장은 또 "시신과 유류품의 수습은 사실 규명을 위해서나 유족들에 대한 인도주의적 배려를 위해 최우선으로 노력을 기울여야 할 일"이라며 "남과 북은 각각의 해역에서 수색에 전력을 다하고, 필요한 정보를 교환함으로써 협력해 나가길 바란다"고 했다.


문 대통령 주재하에 열린 이날 회의는 오후 3시부터 1시간30분 동안 청와대에서 서욱 국방부 장관, 박지원 국가정보원장, 노영민 대통령 비서실장, 서훈 국가안보실장, 서 차장이 참석한 가운데 열렸다.


앞서 이날 오전 북한 조선중앙통신은 '남조선당국에 경고한다'는 제목의 보도를 통해 "우리 해군 서해함대의 통보에 의하면 남측에서는 지난 25일부터 숱한 함정, 기타 선박들을 수색 작전으로 추정되는 행동에 동원시키면서 우리 측 수역을 침범시키고 있다"고 주장했다.


우리 해양경찰과 군이 서해 북단 연평도 일대에서 집중 수색을 벌이고 있는 데 대해 북측이 강하게 불만을 제기한 것이다.


[오수현 기자 / 연규욱 기자]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목록|||글자크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