레이더M M-PRINT GFW CITYLIFE LUXMEN 매경이코노미 MBN골드 MBN 매일경제
로그인|회원가입 |시청자 게시판
종목검색
  • 종목검색
  • 통합검색

헤드라인

광고
프로그램 바로가기
프로그램 바로가기 닫기
가나다순 카테고리순
> 뉴스 > 기사
기사목록|||글자크기 
1000만원 이상 배임·횡령땐…사립학교 임원 곧바로 해임
기사입력 2020-09-29 11:09
  • 기사
  • 나도 한마디
공유하기 
끊이지 않는 '사학 족벌' 비리 문제를 해결하기 위한 관련법 개정이 일부 확정됐다.


교육부는 22일 국무회의에서 '사립학교법 시행령·개정안'이 통과돼 25일자로 공포할 예정이며 같은 날 '사학기관 재무·회계 규칙에 대한 특례규칙' 개정안, '학교법인 임원의 인적사항 공개 등에 관한 고시' 제정안도 함께 공포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우선 1000만원 이상 배임·횡령한 임원에 대해서는 시정 요구 없이 임원 취임 승인 취소가 가능하도록 기준을 높이고, 시정 요구 없이 임원 취임 승인을 취소할 수 있는 회계부정 기준도 강화(수익용 기본재산의 30%→10%)한다.

또 기존 3개월이었던 이사회 회의록 공개 기간을 1년으로 연장해 이사회 결정의 책임성을 강화한다.


특히 설립자와 설립자 친족, 당해 법인 임원 경력자(개방이사 제외), 당해 법인이 설립한 학교의 장을 역임한 자는 개방이사 선임 대상에서 제외한다.


이와 더불어 학교법인 이사 중 3분의 1 이상은 교육 경험이 3년 이상인 사람이어야 하며 그 교육 경험의 범위를 유치원 교원, 초·중등학교 교원 및 산학겸임교사 등 대학 교원·명예교수·겸임교원·초빙교원으로 근무한 경험으로 구체화해 이사회의 교육적 전문성을 강화한다.


사학기관 재무·회계 규칙에 대한 특례규칙도 일부 개정된다.


기존에는 용도 미지정된 기부금을 법인회계와 교비회계 모두로 세입 처리할 수 있었으나 개정안에서는 교비회계로만 세입 처리할 수 있도록 해 해당 기부금을 교육비로 사용하게 한다.


[고민서 기자]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목록|||글자크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