레이더M M-PRINT GFW CITYLIFE LUXMEN 매경이코노미 MBN골드 MBN 매일경제
로그인|회원가입 |시청자 게시판
종목검색
  • 종목검색
  • 통합검색

헤드라인

광고
프로그램 바로가기
프로그램 바로가기 닫기
가나다순 카테고리순
> 뉴스 > 기사
기사목록|||글자크기 
감정가 156억…서울 용산구 한남동 단독주택 재경매
기사입력 2020-09-21 13:53
  • 기사
  • 나도 한마디
공유하기 
지지옥션 제공
법원경매 시장에 나온 단독주택 가운데 역대 두 번째로 높은 감정가가 매겨졌던 한남동 단독주택에 대한 재경매 절차가 진행 중에 있습니다.

오늘(21일) 법원경매 전문기업 지지옥션은 서울시 용산구 한남동 733-2에 있는 단독주택의 2회차 입찰이 오는 29일 진행될 예정이라고 밝혔습니다.

이 물건의 감정가는 155억8천915만원으로 코스닥 상장사의 전 대표가 소유하고 있으며, 2012년 경매에 나왔던 강남구 신사동 단독주택(감정가 228억5천604만원)에 이어 단독주택 중 역대 두 번째로 높은 금액입니다.

오는 29일 2회차 입찰이 진행되는 한남동 단독주택은 2017년 10월 첫 경매개시결정이 내려진 뒤 이듬해인 2018년 3월 경매 절차가 취하된 바 있습니다.

당시 감정가는 149억2천481만원으로, 취하된 지 8개월만인 2018년 11월 다시 경매개시결정이 내려졌습니다.

지난달 진행된 한남동 단독주택의 첫 입찰은 유찰됐으며 등기사항증명서 상 채권 총액은 160억원 정도입니다.

[ 김예솔 인턴기자 / yesol@mk.co.kr ]

[ⓒ 매일경제TV & mktv.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목록|||글자크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