레이더M M-PRINT GFW CITYLIFE LUXMEN 매경이코노미 MBN골드 MBN 매일경제
로그인|회원가입 |시청자 게시판
종목검색
  • 종목검색
  • 통합검색

헤드라인

광고
프로그램 바로가기
프로그램 바로가기 닫기
가나다순 카테고리순
> 뉴스 > 기사
기사목록|||글자크기 
허창수 전경련 회장, 스가 일본 총리에 서한…"한일관계 발전 기대"
기사입력 2020-09-20 19:51
  • 기사
  • 나도 한마디
공유하기 
[사진 제공=전경련 홈페이지]


허창수 전국경제인연합회(전경련) 회장이 스가 요시히데 신임 일본 총리에게 축하 서한을 보내고 양국 관계 발전 기대를 전했습니다.

전경련은 허 회장이 그제(18일) 스가 총리에게 서한을 보내 "과거사를 둘러싼 견해 차로 한일 관계가 원활하지 않고, 코로나19 확산으로 인적교류가 막혀 더 멀어졌지만, 신임 총리 취임을 계기로 한일 관계가 미래지향적으로 발전하기 바란다"고 전했다고 밝혔습니다.

허 회장은 "상호 입국제한이 풀려서 고통받는 양국 기업인의 왕래가 원활해지기 바라며, 양국 교역·투자가 확대될 수 있도록 신임 총리가 더 노력해 주기를 희망한다"고 적었습니다.

이어 그는 "전경련은 한일 관계의 굴곡 속에서도 정경 분리원칙에 따라 경단련 등 일본 경제계와 경제협력 강화 노력을 계속해 왔으며, 앞으로도 경단련 공동 한일재계회의를 통해서 양국관계 발전을 위해 노력하겠다"고 덧붙였습니다.

앞서 한일재계회의는 지난 1983년 전경련-경단련 회장단을 중심으로 도쿄에서 처음 열린 바 있습니다.

올해 예정이던 제29회 회의는 코로나19로 연기돼 내년 서울에서 개최됩니다.

[ⓒ 매일경제TV & mktv.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목록|||글자크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