레이더M M-PRINT GFW CITYLIFE LUXMEN 매경이코노미 MBN골드 MBN 매일경제
로그인|회원가입 |시청자 게시판
종목검색
  • 종목검색
  • 통합검색

헤드라인

광고
프로그램 바로가기
프로그램 바로가기 닫기
가나다순 카테고리순
> 뉴스 > 기사
기사목록|||글자크기 
진중권 "조국-추미애 이후 공정을 말하는 것은 야만"
기사입력 2020-09-20 11:06
  • 기사
  • 나도 한마디
공유하기 
추미애 법무부 장관 자녀 특혜 논란에 지속적으로 비판을 이어온 진중권 전 동양대 교수가 이번에는 '공정' 키워드를 강조한 문재인 대통령에게 작심 비판을 이어갔다.


19일 진중권 전 동양대 교수는 자신의 페이스북에 "조국-추미애 이후 공정을 말하는 것은 야만이다"라는 글을 올렸다.


앞서 문 대통령은 이날 제1회 청년의날 기념사에서 "공정은 촛불혁명의 정신이며, 우리 정부의 흔들리지 않는 목표"라고 언급하는 등 '공정'이란 단어를 37회 사용했다.

진 전 교수는 이를 지적하고 나선 것이다.


그는 같은날 또 다른 글을 올려 "어이가 없다.

조국, 추미애 사태 이후 '공정'을 말하다니 어디 딴 세상에 사시는 듯. 그새 공정의 정의가 바뀐거다"라며 "대통령이 말하는 공정이란 이런거다.

'아빠 찬스가 있으면 공평하게 엄마 찬스도 있어야 한다'"고 비꼬기도 했다.

지난해 조국 전 법무부 장관 자녀 의혹과 최근 추 장관 자녀 논란을 동일선상에 놓은 셈이다.


또 진 전 교수는 엘리자베스 벨기에 공주가 벨기에 왕립육군사관학교에 자원 입대해 훈련을 받았다는 내용을 공유하면서 "민주공화국의 장관 아들이 벨기에 왕실도 누리지 못하는 특권을 누린다"고 지적했다.


[박윤균 기자]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동양

기사목록|||글자크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