레이더M M-PRINT GFW CITYLIFE LUXMEN 매경이코노미 MBN골드 MBN 매일경제
로그인|회원가입 |시청자 게시판
종목검색
  • 종목검색
  • 통합검색

헤드라인

광고
프로그램 바로가기
프로그램 바로가기 닫기
가나다순 카테고리순
> 뉴스 > 기사
기사목록|||글자크기 
CJ대한통운노동조합, 창립 59주년 맞아 전임직원에 선물 지급
기사입력 2020-09-18 16:56
  • 기사
  • 나도 한마디
공유하기 
[사진 제공 = CJ대한통운]
CJ대한통운노동조합(사진·위원장 박철효)이 9월 19일 창립 59주년을 맞았다.


CJ대한통운노동조합은 노조 창립 59주년을 맞아 전 임직원에게 창립기념 선물을 지급했다고 18일 밝혔다.


CJ대한통운노동조합은 1961년 9월 19일 설립된 한국노총 산하 전국항운노동조합연맹 소속노조다.


박철효 노조위원장은 "우리 노동조합은 창립 이래 59년 간 국가 경제발전의 역사와 함께하며 물류산업의 역사를 이끌어왔으며, 노와 사가 소통에 기반해 조합원의 권익을 증진하며 함께 발전하는 건강한 노사관계의 모범이 되어 왔다"고 말했다.


또한 "코로나19라는 펜데믹 상황에서도 업무에 매진하고 있는 조합원 여러분께 감사드리며, 전세계적 경제 위기를 극복하고 전화위복의 계기로 삼기 위해 노사가 고통을 분담할 수 있는 역지사지의 대타협 정신을 발휘해 상생의 묘를 찾을 것"이라고 강조했다.


CJ대한통운노동조합은 과거 외환위기 등 경기 불황시 위기를 극복하기 위해 회사와 힘을 합쳤고, 무사고 무재해 운동이나 생산성 향상 활동 등을 자발적으로 전개하는 등 회사가 생존해야 노조도 존재할 수 있다는 고유의 '노사불이'라는 공동체 의식에 기반해 상생을 위해 노력해왔다.


또한 전국 지부별로 소외계층 지원, 지역환경 개선 활동을 전개하고, 매년 대의원대회나 중앙위원회 개최시 화환을 사랑의 성미로 대체해 소외계층 단체에 지원하는 등 자체적인 사회공헌 활동에도 힘쓰고 있다.


[이상규 기자 boyondal@mkinternet.com]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CJ대한통운

기사목록|||글자크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