레이더M M-PRINT GFW CITYLIFE LUXMEN 매경이코노미 MBN골드 MBN 매일경제
로그인|회원가입 |시청자 게시판
종목검색
  • 종목검색
  • 통합검색

헤드라인

광고
프로그램 바로가기
프로그램 바로가기 닫기
가나다순 카테고리순
> 뉴스 > 기사
기사목록|||글자크기 
샘 오취리, 의정부고 흑인 분장 장례문화 패러디 공개 비판 논란
기사입력 2020-08-08 12:09
  • 기사
  • 나도 한마디
공유하기 
아프리카 가나 출신으로 국내에서 활발하게 활동 중인 방송인 샘 오취리가 흑인 장례 문화를 패러디한 경기 의정부고등학교 학생들의 졸업사진에 대해 공개적으로 비판한 것을 두고 논란이 일고 있다.


샘 오취리는 지난 6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문제가 된 의정부고등학교 학생들의 졸업사진과 함께 "흑인들 입장에서는 매우 불쾌한 행동"이라는 글을 남겼다.


샘 오취리가 올린 사진에는 학생들이 흑인처럼 보이기 위해 얼굴을 까맣게 분장했다.


이 행위가 흑인 비하로 보일 수 있다고 지적한 글이었다.


하지만 온라인 일각에서는 샘 오취리가 이런 비판 과정에서 일반인인 학생들의 사진을 그대로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올린 것을 문제 삼았다.


더욱이 학생들은 "유튜브에서 유행하는 영상을 패러디한 것"이라며 '비하 의도'가 없었다고 해명했다.


해당 학생들이 패러디한 이른바 '관짝소년단'은 가나의 독특한 장례 문화가 온라인상에서 화제가 되며 나온 말이다.

가나에서는 장례를 치를 때 밝은 음악을 틀고 춤을 추는 등 흥겨워야 고인이 좋은 곳으로 갈 수 있다고 믿는 것으로 알려졌다.


한편 이번 논란에 대해 의정부고 측은 SNS 자료 등을 검토한 후 조처할 방침인 것으로 전해졌다.


[이상규 기자 boyondal@mkinternet.com]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목록|||글자크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