레이더M M-PRINT GFW CITYLIFE LUXMEN 매경이코노미 MBN골드 MBN 매일경제
로그인|회원가입 |시청자 게시판
종목검색
  • 종목검색
  • 통합검색

헤드라인

광고
프로그램 바로가기
프로그램 바로가기 닫기
가나다순 카테고리순
> 뉴스 > 기사
기사목록|||글자크기 
항만발 코로나19 무서운 확산세…부산항 러 선박 12명 추가 확진
기사입력 2020-08-05 11:40
  • 기사
  • 나도 한마디
공유하기 
항만발 코로나19가 무서운 기세로 확산하고 있다.


부산항에 입항해 집단감염이 나온 러시아 선박에서 선원 12명이 또 무더기로 확진판정을 받았다.


이로써 한 달 새 부산항 입항 후 확진 판정을 받은 러시아 선원은 90명으로 늘어났다.


인천에 입항한 러시아 화물선에서도 확진 환자가 나왔다.


29일 부산 국립검역소에 따르면 지난 8일 부산항 북항 신선대부두에 들어온 러시아 어선 페트르원호(7천733t·승선원 94명)에서 선원 12명이 추가 확진 판정을 받았다.


이 배에서는 지난 24일에도 확진자 32명이 나왔다.

따라서 이날 확진자까지 추가하면 총 44명이나 된다.


우려스러운 것은 이 배에 작업차 승선했던 선박수리업체 직원 1명에 이어 동료 직원은 물론 자녀 등에 대한 2차 감염까지 속출하고 있다.


검역소 측은 능동감시를 하던 중 선원 2명이 오한 등 코로나 관련 증상을 신고했고, 이에 전수검사를 했다고 밝혔다.


검사 결과 유증상 환자 2명을 포함해 무증상 환자 10명이 확진 판정을 받았다.


검역소 측은 확진자 12명을 부산의료원으로 이송할 계획이다.


검역소 측은 나머지 선원에 대해 다음 주 중 추가 진단검사를 할 예정이다.


한편 앞서 지난 26일 오후 2시 인천 북항에 입항한 러시아 국적 6800t급 화물선에 타고 있던 60대 러시아인 선원도 코로나19 양성 판정을 받았다.


인천항에서는 첫 사례다.


[이상규 기자 boyondal@mkinternet.com]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목록|||글자크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