레이더M M-PRINT GFW CITYLIFE LUXMEN 매경이코노미 MBN골드 MBN 매일경제
로그인|회원가입 |시청자 게시판
종목검색
  • 종목검색
  • 통합검색

헤드라인

광고
프로그램 바로가기
프로그램 바로가기 닫기
가나다순 카테고리순
광고
> 뉴스 > 기사
기사목록|||글자크기 
자회사 호조에도…두산重 옥죄는 탈원전 충격
기사입력 2020-02-14 20:07
  • 기사
  • 나도 한마디
공유하기 
두산중공업이 자회사 실적 호조에 힘입어 전년 대비 개선된 실적을 내놨다.

다만 정부의 탈원전 정책으로 원전 사업이 크게 위축되고, 이 여파로 수주잔액과 공장가동률이 줄면서 재무구조가 수년 새 크게 악화되는 등 사업 전망은 여전히 어두운 상태다.


14일 두산중공업은 연결 기준 실적 잠정 공시를 통해 지난해 매출액 15조6596억원을 기록했다고 밝혔다.

이는 전년도(14조7610억원) 대비 6.1% 늘어난 것이다.

영업이익과 당기순손실은 각각 1조768억원, 1043억원을 기록했다.

영업이익은 전년(1조35억원) 대비 7.3% 늘었고, 당기순손실은 전년(4217억원) 대비 75.3% 개선됐다.


두산중공업의 선방을 이끈 건 계열사들의 실적 개선이다.

지난해 말 100% 자회사로 편입한 두산건설은 지난해 토목·건축사업본부 성장에 힘입어 매출액 1조7819억원과 영업이익 810억원을 기록하며 흑자 전환했다.

두산밥캣은 북미와 유럽 중심의 견조한 시장 수요를 바탕으로 전년 대비 13.6% 성장한 매출액 4조5096억원과 3.9% 오른 영업이익 4770억원을 달성했다.

두산인프라코어는 지난해 전년과 비슷한 규모인 8404억원의 영업이익을 올렸다.


실적 개선에도 두산중공업 사업을 보면 올해도 쉽지 않다는 관측이 지배적이다.

특히 재무구조는 수년째 크게 개선되지 못하고 있다.

매출의 상당 부분을 차지하는 발전 사업이 부진한 탓이다.

무엇보다 2017년 문재인정부 출범 이후 추진된 탈원전 정책 영향이 컸다.

실제 두산중공업의 수주잔액은 매년 줄고 있다.

2015년부터 2017년까지 17조원대에 달했던 수주잔액은 2018년 15조7014억원으로 감소했다.

지난해(9월 말 기준)에는 13조9056억원까지 급감했다.


공장가동률도 반 토막이 났다.

원전 부문 공장가동률은 2017년 100%였지만 2018년 82%, 지난해 50%까지 떨어졌다.

올해도 60% 선에서 머무를 것으로 보인다.

이 기간 전체 직원도 크게 줄었다.

2016년 말 기준 7057명에 달한 직원은 지난해 9월 말 5981명으로 15%가량 감소했다.

임원도 2016년 말 141명에서 지난해 말 52명으로 감축했다.


이상현 IBK투자증권 연구원은 "탈원전 정책으로 두산중공업 업황이 좋지 않다"며 "풍력발전 등 신규 사업은 신재생 에너지 정책의 사업 지연과 부진, 지역 주민들의 설치 반대 등으로 활성화되지 못하고 있다"고 말했다.

이어 "올해 '코로나19'로 중국 산업 수요가 부정적으로 예상되는 점도 두산중공업에 악재"라고 덧붙였다.


한편 박용진 더불어민주당 의원은 이날 "두산중공업의 부실액이 사실상 1조888억원가량으로 추산된다"며 "회계처리 가이드라인을 위반한 의혹이 있다"고 주장했다.

의원실 자료에 따르면, 두산중공업 미청구공사 비율은 2019년 3분기 말 기준 51%를 넘어섰다.

금액으로 환산하면 1조7860억원에 달한다.

미청구공사란 공사비를 달라고 요구하지 못한 금액이다.

통상 발주처와 시공사(건설사) 간 공사진행률에 대한 협의가 이뤄지지 않아 발생한다.


이에 대해 두산중공업은 "박 의원이 주장하는 수치는 지난해 3분기 말 기준"이라며 "같은 해 4분기 기준으로 보면 미청구공사 금액은 최근 5년 새 최저"라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정확한 수치는 다음달 사업보고서를 통해 발표할 예정"이라고 덧붙였다.

또 "금감원은 2016년 1월 외부전문가 검증은 의무가 아니라 필요시에 받는 것으로 가이드라인 실무지침을 발표했다"며 "이에 따라 감사보고서를 진행했다"고 주장했다.


[송광섭 기자 / 최근도 기자]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두산건설 #두산중공업 #두산인프라코어 #두산밥캣

기사목록|||글자크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