레이더M M-PRINT GFW CITYLIFE LUXMEN 매경이코노미 MBN골드 MBN 매일경제
로그인|회원가입 |시청자 게시판
종목검색
  • 종목검색
  • 통합검색

헤드라인

광고
프로그램 바로가기
프로그램 바로가기 닫기
가나다순 카테고리순
> 뉴스 > 기사
기사목록|||글자크기 
토론토엔 AI 스타트업만 150곳…트뤼도의 `혁신플랜` 현실로
기사입력 2020-01-21 21:32
  • 기사
  • 나도 한마디
공유하기 
◆ 2020신년기획 / 젊은 리더가 이끈다 ④ ◆
캐나다 토론토대에서 지난해 3월 개최된 AI 월드포럼에서 참가자들이 전시 제품을 바라보며 토론을 벌이고 있다.

[사진 제공 = AI 월드포럼 홈페이지]

인공지능(AI) 전문가 300여 명이 모인 캐나다 토론토대 바헨센터. 지난해 10월 말에 개최된 '2019 AI 포럼'에서 AI 연구 최신 트렌드, 연구자들 간 협력 방안, 스타트업이 겪고 있는 어려움과 도전 과제 등이 논의됐다.

바헨센터에는 'AI in action'이라는 슬로건이 걸려 있었다.

AI가 미래가 아니라 이미 움직이고 있는 현실이라는 메시지다.


캐나다가 전 세계 AI 연구의 중심이라는 것을 보여주듯이 구글 브레인, 우버, 엔비디아, 넥스트AI 등 이름만 대면 알 만한 세계적 테크 기업이 참여했다.

캐나다 토론토대와 워털루대 등에서 연구 인력이 모여들었다.

이 행사에 모인 사람들은 대학 연구자이면서 동시에 기업에서 프로젝트를 수행하는 직장인이다.

주최 측은 참가자들이 시간을 쪼개 쓰면서 연구과 학업 사이에서 줄타기를 하고 있다고 전했다.


캐나다는 4차 산업혁명의 핵심으로 불리는 AI 강국이다.

캐나다 '혁신 슈퍼클러스터 계획(ISI·Innovation Supercluster Initiative)'은 AI 등 5개 분야를 집중 지원해 미래 성장동력을 확보·강화하기 위한 정부 차원의 선택이다.

그 선택의 중심에는 쥐스탱 트뤼도 총리가 있다.

그는 2015년 44세 나이에 집권했다.

이 젊은 총리는 캐나다 산업 구조를 석유와 농산물 수출 위주에서 제조업과 디지털 분야로 전환하는 정책을 추진했다.


ISI에서 AI의 중심지는 퀘벡주다.

캐나다는 AI 전 분야에서 주도권을 확보하는 것을 목표로 삼고 있다.

캐나다 정부는 이를 'AI 공급망(Supply Chain)'이라고 설명하고 있다.

인재 개발, 기술 개발, 기술 상용화를 통한 제품화를 아우르겠다는 것이다.

캐나다가 이처럼 AI에 전력투구하는 이유는 성장성이 엄청나기 때문이다.

AI 관련 산업 규모는 2025년까지 1270억달러에 이를 것으로 전망된다.


캐나다는 실리콘밸리에 버금가는 세계적인 경쟁력이 있다.

캐나다 투자청에 따르면 글로벌 기업들이 캐나다 내 AI 연구에 투자하는 규모가 15억달러(약 1조6000억원, 2018년 기준)에 달한다.

퀘벡주 몬트리올은 '딥러닝' 분야에서 가장 많은 연구 인력이 모여 있고, 온타리오주 토론토에는 AI 스타트업이 150개 이상으로 파악돼 집중도가 세계 1위라고 캐나다 투자청은 집계했다.


캐나다 AI 연구 인프라스트럭처는 아마존, 구글, 애플, 우버, 마이크로소프트(MS) 등 최고의 테크 기업이 모여들게 하는 배경이 되고 있다.

아마존은 2018년 캐나다 밴쿠버에 있는 '알렉사' 연구소를 확대·개편했고 전문인력 3000명을 신규로 채용했다.

우버는 토론토에 있는 연구시설에 2억달러를 추가로 투자해 자율주행차와 글로벌 수송망을 연구하겠다고 발표했고, 애플은 자율주행자 개발 연구소를 오타와에 설립했다.

캐나다의 AI 경쟁력은 한국 기업도 빨아들이고 있다.

LG전자는 지난 5일(현지시간) 미국 라스베이거스에서 열린 CES에서 캐나다 AI 분야 유망 스타트업 '엘리먼트AI'와 업무협약을 맺었다.

퀘벡주에 있는 몬트리올대는 AI 연구로 명성을 날리고 있다.

몬트리올대에는 삼성전자가 설립한 AI 연구소도 있다.

삼성전자는 수년 전부터 몬트리올대 AI 연구소에서 음성인식·머신러닝 분야를 중점 연구하고 있다.


캐나다 경제 정책의 또 다른 핵심은 중산층 강화다.

지난해 말 연임된 트뤼도 총리는 내각 2기에 새로운 장관직을 신설했다.

바로 '중산층 번영(middle class prosperity)' 장관이다.

첫 번째 장관으로는 모나 포티어 하원의원을 임명했다.

주요 7개국(G7) 가운데 두 번째로 높았던 경제성장률(1.7%)은 중산층 내수에 힘입은 바가 컸지만 전담 장관을 신설할 정도로 상황은 녹록지 않았다.


미국 월스트리트저널(WSJ)은 '캐나다의 쪼그라드는 중산층을 위한 장관'이란 기사에서 "트뤼도 정부는 중간 정도 소득을 올리는 가구의 부담을 경감하기 위한 세금 감면 정책을 단기적으로 만들었다"면서 "이러한 중산층 감세는 '중산층 키우기' '중산층 투자'라는 이름이 붙곤 한다"고 지적했다.


경제협력개발기구(OECD)는 중산층 가구의 추락 원인으로 소득 감소, 부동산 가격 상승과 교육비 상승에 따른 지출 증가, 디지털 혁명으로 노동시장이 잠식되는 것을 꼽았다.


WSJ는 이어 "중산층이 경제적으로 압박을 받는 것은 유럽과 미국 사례에서 볼 수 있듯이 투표 성향이 민족주의적으로 흐르게 된다"면서 "이민 제한과 보호주의 무역을 해법으로 내놓는 정치세력에 표를 준다"고 전했다.


윌리엄 모노 캐나다 재무장관은 지난해 12월 16일 발표한 경제 재정 보도자료에서 "'괜찮은 보수'의 일자리를 계속 만들어 갈 것"이라면서 "열심히 일한 국민 덕분에 지난 4년 동안 정규직 일자리가 100만개 이상 늘어났으며 실업률도 2019년에 기록적으로 낮아졌다"고 밝혔다.


캐나다가 재정건전성이 높은 것도 중산층 지키기 정책의 주요 동력이 되고 있다.

캐나다는 G7 중 국내총생산(GDP) 대비 국가 순부채 규모가 가장 낮다.

캐나다는 안 그래도 낮은 국가부채를 더욱 줄일 계획이다.

캐나다 정부 전망에 따르면 2019~2020회계연도 재정적자는 266억달러였는데 2024~2025회계연도에는 이를 116억달러로 절반 이하로 낮춘다는 계획이다.


[특별취재팀 = 안두원 차장(팀장) / 김제관 기자(룩셈부르크) / 김덕식 기자(파리) / 고보현 기자(오클랜드)]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삼성전자 #LG전자

기사목록|||글자크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