레이더M M-PRINT GFW CITYLIFE LUXMEN 매경이코노미 MBN골드 MBN 매일경제
로그인|회원가입 |시청자 게시판
종목검색
  • 종목검색
  • 통합검색

헤드라인

광고
프로그램 바로가기
프로그램 바로가기 닫기
가나다순 카테고리순
> 뉴스 > 기사
기사목록|||글자크기 
소비자원 "일부 부적합·미인증 LED등기구 시판 중"
기사입력 2019-12-11 12:05
  • 기사
  • 나도 한마디
공유하기 
[자료 = 한국소비자원]
시중에서 판매 중인 LED등기구 제품들의 광효율·플리커(빛의 깜박임) 성능에 차이가 있어 구입시 꼼꼼한 비교가 필요해보인다.

일부 제품은 전자파 방출 정도가 기준을 초과하거나 인증 등을 받지 않았다는 지적도 나왔다.


한국소비자원은 선호도가 높은 LED등기구 11개 브랜드 11개 제품을 대상으로 광효율, 플리커, 수명성능, 점·소등내구성, 전자파장해, 안전성 등을 시험·평가한 결과를 11일 발표했다.

조사 대상 브랜드는 두영조명, 바텍, 번개표, 솔라루체, 오스람, 이글라이트, 장수램프, 코콤, 필립스, 한샘, 히포 등이다.


시험 결과 소비전력(W) 당 밝기(lm)를 나타내는 '광효율'과 빛의 주기적인 깜박임 정도를 평가하는 '플리커' 등에서 제품별로 차이가 있었다.

수명성능, 점·소등내구성, 감전보호 등에는 전 제품 이상이 없었으나, 일부 제품은 광효율, 전자파장해 정도가 기준에 부적합해 개선이 필요했다.


소비전력(W) 당 밝기(광속, lm)를 나타내는 광효율을 시험한 결과, 제품별로 78lm/W~104lm/W 수준의 차이를 보였다.

이는 연간 전기요금으로 환산할 경우 제품 간 최대 5900원 차이가 나는 수준이다.

(동일한 밝기로 제품 1개 하루 8시간 사용을 가정, kWh당 160원 기준)
이 중 오스람(LEDVAL CEILING 50W/865), 장수램프(WM-1812ALMO-50) 등 2개 제품의 광효율이 상대적으로 높아 우수했다.


두영조명(BSV-L50120SRMC2), 바텍(BBT-RM-50W65KS), 솔라루체(SIRC50520-57L), 코콤(LFL-5065C), 필립스(9290020053) 등 5개 제품은 양호 평가를 받았고, 번개표(Q5065-R45D), 이글라이트(CLFS50357C01X1), 한샘(FR3060HS-CNNW5700L), 히포(LPAM050CA) 등 4개 제품은 광효율이 상대적으로 낮아 보통 수준으로 평가됐다.


[자료 = 한국소비자원]
빛의 주기적인 깜박임 정도인 플리커가 심한 조명을 사용할 경우 두통, 눈의 피로, 집중력 저하 등이 나타날 수 있다는 문제가 제기된다.

플리커 평가 결과, 두영조명(BSV-L50120SRMC2), 솔라루체(SIRC50520-57L), 오스람(LEDVAL CEILING 50W/865), 이글라이트(CLFS50357C01X1), 장수램프(WM-1812ALMO-50), 코콤(LFL-5065C), 필립스(9290020053), 한샘(FR3060HS-CNNW5700L) 등 8개 제품의 플리커가 상대적으로 작아 우수했다.


바텍(BBT-RM-50W65KS), 번개표(Q5065-R45D), 히포(LPAM050CA) 등 3개 제품은 플리커가 상대적으로 커 보통 수준으로 평가됐다.


내구성(수명성능,점·소등내구성)과 연색성(자연광유사도)은 전 제품이 양호 수준으로 평가됐다.


한편 전자파장해(전도성방해, 방사성방해) 시험 결과 두영조명(BSV-L50120SRMC2), 히포(LPAM050CA) 등 2개 제품은 주변 전기·전자기기의 오동작 유발을 방지하기 위해 정해진 전자파 방출 상한선을 초과해 전자파적합성기준에 부적합했다.


바텍(BBT-RM-50W65KS), 히포(LPAM050CA) 등 2개 제품은 전파법에 따라 KS인증 제품이더라도 전자파적합성 인증을 받아야하지만, 인증을 받지 않은 것으로 나타났다.

표시사항 확인 결과 한샘(FR3060HS-CNNW5700L) 제품은 인증번호 표기 누락으로 적합성평가 표시기준에 부적합했다.


부적합 판정 등을 받은 업체들은 업체간담회 참석 이후 해당 제품에 대한 인증 획득이나 개선 계획 등을 소비자원 측에 회신했다.


소비자원은 이번 시험 결과에서 확인된 부적합·미인증 제품을 관계부처(국가기술표준원, 국립전파연구원, 중앙전파관리소)에 통보할 예정이다.


[디지털뉴스국 이미연 기자]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샘 #코콤 #바텍 #LF

기사목록|||글자크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