레이더M M-PRINT GFW CITYLIFE LUXMEN 매경이코노미 MBN골드 MBN 매일경제
로그인|회원가입 |시청자 게시판
종목검색
  • 종목검색
  • 통합검색

헤드라인

광고
프로그램 바로가기
프로그램 바로가기 닫기
가나다순 카테고리순
광고
> 뉴스 > 기사
기사목록|||글자크기 
막오른 제3인터넷銀 경쟁…15일까지 신청
기사입력 2019-10-09 17:31
  • 기사
  • 나도 한마디
공유하기 
제3인터넷전문은행 인가전 막이 오른다.

금융위원회와 금융감독원은 10일부터 15일까지 제3인터넷전문은행 예비인가 신청을 받는다.

이번 신청 접수는 지난 5월 금융당국이 키움과 토스 컨소시엄을 모두 탈락시킨 후 4개월여 만이다.

경쟁 구도 윤곽은 아직 수면 위로 떠오르지 않았지만 올해 초 한 차례 인가 심사 과정을 거쳤던 키움 컨소시엄과 토스 컨소시엄 재신청과 새로운 컨소시엄 등장 여부가 최대 관전 포인트다.


앞선 1차 인가전 이후 컨소시엄 구성에는 일부 변화 징후가 포착되고 있다.

지난 3월 1차 예비인가 신청 당시 사실상 단독으로 도전했다가 고배를 마셨던 토스는 SC제일은행과 손잡고 재도전에 나서는 방안을 검토하고 있다.


키움 컨소시엄에서는 하나은행과 SK텔레콤이 이탈할 가능성이 거론되고 있다.

인터넷은행 대신 두 회사 합작사인 핀테크 전문기업 '핀크'에 주력한다는 전망이 나오고 있기 때문이다.

물론 키움 컨소시엄에 다우기술 계열사들과 롯데 계열(코리아세븐·롯데멤버스) 등이 기존대로 참여한다면 자본 조달에는 무리가 없을 것으로 보인다.


금융당국이 최근 진행한 인터넷전문은행 신규 인가 사전 컨설팅에는 5개 안팎 기업이 참여한 것으로 전해졌다.

올 초 1차 인가전에 비해 경쟁이 치열할 것이라는 전망이 나오는 이유다.

금융당국은 신청 서류를 토대로 외부평가위원회 등을 거쳐 심사 결과를 통보한다.

예비인가 대상자는 이르면 연말 윤곽이 드러날 예정이다.


신한금융그룹 참여 여부도 관심을 모으고 있다.

4대 금융그룹인 신한금융과 손을 잡는 컨소시엄은 주주 구성 안정성 문제를 단칼에 해결할 수 있기 때문이다.

그러나 현재로서는 가능성이 높지 않다는 관측이다.

신한금융 관계자는 "현재로선 맞는 파트너가 없다"고 말했다.


[김강래 기자 / 정주원 기자]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SK텔레콤 #다우기술

기사목록|||글자크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