레이더M M-PRINT GFW CITYLIFE LUXMEN 매경이코노미 MBN골드 MBN 매일경제
로그인|회원가입 |시청자 게시판
종목검색
  • 종목검색
  • 통합검색

헤드라인

광고
프로그램 바로가기
프로그램 바로가기 닫기
가나다순 카테고리순
광고
> 뉴스 > 기사
기사목록|||글자크기 
‘대한외국인’ 황제성 “타일러, 내 개그에 코웃음 쳐 굴욕감 느꼈다” [M+TV컷]
기사입력 2019-09-18 20:33
  • 기사
  • 나도 한마디
공유하기 

개그맨 황제성이 ‘대한외국인’에 출연해 타일러에게 복수를 예고했다.

18일 오후 방송되는 MBC에브리원 ‘대한외국인’에는 개그맨 황제성이 출연한다.

이날 황제성은 퀴즈 대결 외에 다른 이유로 ‘대한외국인’을 찾았다고 밝히며 “제 인생에 오점이라고 할 수 있는 친구가 지금 이 자리에 있다”며 말문을 열었다.

이어 그는 ‘대한외국인’의 끝판왕 타일러를 지목했고, “‘문제적 남자’에 출연했을 때 제가 갖고 있는 코미디를 다 때려 부었는데 타일러가 웃지 않았다. 오늘 기대하는 게 좋을 거다”라며 복수의 칼날을 갈았다.

이에 MC 김용만이 타일러에게 웃지 않았던 이유에 대해 묻자, 타일러는 “그냥 못 웃었다. 죄송하다”라며 두 손 모아 사과했다. 그 모습에 더욱 분노한 황제성은 “그때도 못 웃었다고 사과해서 내가 화가 잔뜩 난 거다. 손 모으지 말라”며 흥분해 웃음을 자아냈다. 이를 지켜보던 MC 김용만 또한 “개그맨에게는 못 웃었다고 사과하는 게 최악이다”라며 황제성의 마음에 공감하기도 했다.

한편 황제성은 고등학교 시절 전교 6등, 전교 회장 출신 등의 반전 스펙을 공개하며, 타일러와의 빅매치에 더욱 기대감을 높이기도 했다.

MBN스타 대중문화부 신미래 기자 shinmirae93@mkculture.com
기사목록|||글자크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