레이더M M-PRINT GFW CITYLIFE LUXMEN 매경이코노미 MBN골드 MBN 매일경제
로그인|회원가입 |시청자 게시판
종목검색
  • 종목검색
  • 통합검색

헤드라인

광고
프로그램 바로가기
프로그램 바로가기 닫기
가나다순 카테고리순
광고
> 뉴스 > 기사
기사목록|||글자크기 
`멀티 홈런` 최지만 "맞바람 걱정했는데 잘 맞았다" [현장인터뷰]
기사입력 2019-09-12 14:04
  • 기사
  • 나도 한마디
공유하기 
매경닷컴 MK스포츠(美 알링턴) 김재호 특파원
메이저리그 데뷔 이후 두 번째 멀티 홈런을 기록한 탬파베이 레이스의 최지만(28)이 이날 경기를 되돌아봤다.


최지만은 12일(한국시간) 글로브라이프파크에서 열린 텍사스 레인저스와의 원정경기 5번 1루수로 선발 출전, 2타수 2안타 4타점 2득점 3볼넷을 기록했다.


2회 동점 스리런에 이어 9회 추격하는 솔로 홈런을 때렸다.

팀은 9-10으로 아쉽게 졌지만, 그의 활약은 빛났다.

케빈 캐시 감독도 "타석에서 아주 좋은 하루를 보냈다"며 그의 활약을 칭찬했다.


멀티 홈런을 터트린 최지만이 경기 내용에 대해 말했다.

사진=ⓒAFPBBNews = News1

경기가 끝난 뒤 MK스포츠를 만난 최지만은 "어제부터 계속 맞바람이 불어서 좋은 타구가 나올 수 있을까 걱정했는데 잘맞아서 잘 넘어갔다"며 자신의 홈런에 대해 말했다.


탬파베이는 이날 1회말에 7실점했지만, 2회 바로 동점을 만들며 접전을 벌였다.

결국 경기는 졌지만, 내용은 인상적이었다.

그는 "이닝 교체하고 나서 선수와 코치들이 '아직 8번의 기회가 남았다'고 했다.

그걸 많이 생각했다.

팀이 바로 쫓아가서 파이팅 있게 경기했다"며 당시 상황에 대해 말했다.


아쉬운 장면도 있었다.

7회 선두타자로 나와 볼넷 출루한 뒤 이어진 무사 1, 2루에서 포수 견제에 아웃됐다.

최지만도 "그게 제일 아쉬웠다"고 말했다.


그는 비디오 판독 끝에 아웃이 결정된 이 상황에 대해 "(타자가 번트를) 대줘야한다고 생각했다.

스트라이크로 봤고 바로 뛰어야했다"고 설명했다.


전날 비디오 판독에서 손해를 본 탬파베이는 이날 또 원치 않는 방향으로 판정이 이뤄졌다.

이에 대해서는 "애매한 상황이지만, 뭐라 할 수 없는 것"이라며 아쉬움을 삼켰다.


탬파베이는 이날 패배로 와일드카드 랭킹에서 2위 오클랜드 어슬레틱스에 반게임차, 3위 클리블랜드 인디언스에 1게임차로 쫓기게 됐다.

그는 "오늘은 오늘이고, 내일은 다시 이기기 위해 노력해야 한다"며 내일 시리즈 마지막 경기에서 다시 새로운 각오로 경기에 임하겠다고 밝혔다.

greatnemo@maekyung.com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만도 #레이

기사목록|||글자크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