레이더M M-PRINT GFW CITYLIFE LUXMEN 매경이코노미 MBN골드 MBN 매일경제
로그인|회원가입 |시청자 게시판
종목검색
  • 종목검색
  • 통합검색

헤드라인

광고
프로그램 바로가기
프로그램 바로가기 닫기
가나다순 카테고리순
광고
> 뉴스 > 기사
기사목록|||글자크기 
류현진, 15일 오전 8시 메츠전 선발…"사이영상 경쟁자 디그롬과 맞대결"
기사입력 2019-09-12 09:19
  • 기사
  • 나도 한마디
공유하기 
다저스 전담 방송 '스포츠넷 LA'의 리포터 알라나 리조는 12일(한국시간) 데이브 로버츠 감독의 말을 인용해 다저스의 뉴욕 메츠 원정 3연전 선발 투수를 소개했다.


이에 따르면 류현진은 15일 오전 8시 10분 적지에서 메츠의 에이스이자 내셔널리그 사이영상 경쟁자인 제이컵 디그롬과 선발 맞대결을 펼친다.


류현진은 5일 애리조나 다이아몬드백스와의 홈경기에서 4⅓이닝 3실점 하는 등 최근 3경기 연속 5회를 넘기지 못했다.


내셔널리그 사이영상을 눈앞에 두고 급격한 슬럼프에 빠진 류현진은 선발 등판을 한 차례 건너뛰고 조정 작업에 들어갔다.


로버츠 감독은 "류현진의 최근 슬럼프는 피로 탓이라기보다는 메커니즘적인 문제 때문"이라고 설명했다.


짧은 기간 메커니즘을 손본 류현진이 15일 복귀전에서 과연 어떤 모습을 보여줄지 주목된다.


류현진은 11일 불펜에서 30구 정도를 던지며 최종 점검을 마무리했다.


류현진은 메츠의 홈구장인 시티필드에서 3차례 등판해 2승 무패 평균자책점 1.35로 잘 던졌다.


어느덧 류현진을 추월한 사이영상 경쟁자 디그롬과의 선발 매치업이라 더욱더 흥미롭다.


디그롬은 올 시즌 29경기에서 183이닝을 던지며 9승 8패 평균자책점 2.70을 기록했다.


평균자책점 부문에서는 류현진(2.45)에게 여전히 뒤지지만, 후반기 11경기에서 5승 1패 평균자책점 1.85를 질주하며 사이영상에 가장 근접했다는 평가를 받는다.


류현진은 사이영상 희망을 이어가려면 이번 복귀전에서 건재를 과시할 필요가 있다.


[디지털뉴스국]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목록|||글자크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