레이더M M-PRINT GFW CITYLIFE LUXMEN 매경이코노미 MBN골드 MBN 매일경제
로그인|회원가입 |시청자 게시판
종목검색
  • 종목검색
  • 통합검색

헤드라인

광고
프로그램 바로가기
프로그램 바로가기 닫기
가나다순 카테고리순
광고
> 뉴스 > 기사
기사목록|||글자크기 
‘세젤예’ 김소연, 최명길 대신해 다시 출근 “대표 대행 맡았다”
기사입력 2019-08-24 20:30
  • 기사
  • 나도 한마디
공유하기 

‘세상에서 제일 예쁜 내 딸’ 배우 김소연이 최명길을 대신해 출근했다.

24일 오후 방송된 KBS2 ‘세상에서 제일 예쁜 내 딸’에서는 강미리(김소연 분)가 전인숙(최명길 분)을 대신해 대표 자리에 올랐다.

강미리는 “오늘부터 정식으로 전인숙 대표 대행을 맡게 된 강미리다. 이사님들의 협조를 부탁드린다. 혹시 궁금한 사안이 있다면 회의 시작 전 말해주길 바란다”라며 이사들에게 공표했다.

그는 “이유가 뭔가. 그건 전 대표님 사생활에 관련된 부분이라 함부로 말할 수 없다. 그리고 혹시라도 내가 이 대표 자리에 있는 게 불합리하다면 언제든 의견 제시 주셔도 된다”고 말했다.

한편 한종수(동방우 분)는 강미리의 임신 사실과 대표 대행으로 회사를 출근했다는 사실을 알게됐다.

그는 “다른 짓을 꾸미는 것 아니냐”고 의심했지만, 비서는 “그때 한강에서 투신을 시도한 사건만 봐도 이 집에는 미련이 없어 보인다”고 전했다.

MBN스타 대중문화부 안윤지 기자 gnpsk13@mkculture.com
기사목록|||글자크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