레이더M M-PRINT GFW CITYLIFE LUXMEN 매경이코노미 MBN골드 MBN 매일경제
로그인|회원가입 |시청자 게시판
종목검색
  • 종목검색
  • 통합검색

헤드라인

광고
프로그램 바로가기
프로그램 바로가기 닫기
가나다순 카테고리순
광고
> 뉴스 > 기사
기사목록|||글자크기 
‘좋아하면 울리는’, 싱크로율・연출・스토리 3박자 갖춘 로맨스 시작(종합)
기사입력 2019-08-20 12:43
  • 기사
  • 나도 한마디
공유하기 

많은 이들의 기대 속에 제작된 웹툰 원작 드라마 ‘좋아하면 울리는’이 드디어 베일을 벗는다. 싱크로율 높은 배우들과 이나정 감독의 섬세한 연출력이 만났다.

20일 오전 서울 종로구 JW 메리어트 동대문 스퀘어 서울에서는 넷플릭스 오리지널 시리즈 ‘좋아하면 울리는’ 제작발표회가 진행됐다. 이날 제작발표회에는 연출을 맡은 이나정 감독과 배우 김소현, 정가람, 송강이 참석에 작품에 대한 이야기를 나눴다.

천계영 작가의 동명 웹툰이 원작인 ‘좋아하면 울리는’(극본 이아연, 서보라・연출 이나정)은 좋아하는 사람이 반경 10m 안에 들어오면 알람이 울리는 ‘좋알람’ 어플이 개발되고, 알람을 통해서만 마음을 표현할 수 있다고 여겨지는 세상에서 펼쳐지는 세 남녀의 투명도 100% 로맨스를 그린 작품이다.

드라마로 제작된 ‘좋아하면 울리는’에는 김조조 역할에 김소현, 황선오 역에 송강, 이혜영 역에는 정가람이 캐스팅 됐다. 높은 싱크로율을 자랑하는 배우들을 캐스팅한 것에 대해 이나정 감독은 “김소현은 외모적 싱크도 높지만 풍부한 연기력을 중요하게 생각했다. 조조가 밝은 것도 있지만 상처도 있고 설렘부터 이별까지 다 표현해야 한다. 나이에 맞지 않는 풍부한 연기력을 보여준 게 좋았다. 정가람은 눈빛이 요새 20대 배우답지 않게 서정적이고 맑다, 청량하고 따뜻한게 마음에 와닿았다. 송강은 매번 오디션마다 모습이 변했다. 밝았다가 시크했다가 장난기 있다가 차가움도 있고 기본적으로 자신감 있고 해맑음이 있었다. 선오의 다양한 모습을 보여줄 수 있을 것 같았다”라고 설명했다.

이어 “조조 캐릭터는 굴미(고민시 분)랑 있는 장면은 폭발적인 에너지도 나오고 생각한 것보다 깊이 있게 감정을 표현해줬다. 단순한 멜로, 로맨스물이라고 하지만 그 이상의 깊이를 조조를 통해 볼 수 있을 것 같다. 정가람은 혜영이가 자전거를 타고 돌면서 고백하는 장면이 있는데 원작대로 잘 연기해줬다. 송강은 선오가 사랑할 때보다 슬플 때 모습을 너무 잘 연기해줘서 원작 이상의 명장면으로 보일 수 있게 해줬다”라고 배우들의 연기에 극찬을 보냈다.

정가람은 극 중 황선오(송강 분)와 둘도 없는 단짝 친구이자 김조조(김소현 분)을 짝사랑하는 순정파 이혜영을 연기한다. 그는 “혜영이가 앞에서는 항상 밝고 에너지 넘치지만 한 편으로는 자기 자신의 아픔과 걱정이 있다. 그런 부분에서 사람들이 누구나 다 그런 부분이 있겠지만 혜영이처럼 긍정적이고 밝고 에너지 넘치는 모습과 저 혼자 끙끙 앓는 게 저랑 비슷하다고 생각하면서 연기를 했던 것 같다”라고 말해 연기에 대한 기대를 높였다.

김소현은 작품 속에서 황선오, 이혜영(정가람 분)에게 사랑받는 김조조를 연기한 점에 대해 “부담감이 많았다. 원작 팬분들도 많고 해석하기 나름의 여지가 많아서 이걸 어떻게 방향을 잡고 가는지 중요했다. 그래서 감독님께 많이 의존했다. 감독님이 생각하시는 방향에 맞춰가려 했고 조조라는 캐릭터한테 어떻게 사람 대 사람으로 다가가야 할까 고민했다”라고 털어놓았다.

송강은 제작 단계부터 가장 많은 기대를 모았던 황선오를 연기했다. 그는 “선오의 외형적인 모습은 도움받을 수 있었는데 제가 표현하는 선오가 웹툰을 보는 분들께 맞게 표현될지, 제가 생각하는 선오를 표현했을 때 틀리면 어떡하나 걱정했다. 웹툰에서도 보시면 선오가 말이 없다. 그래서 어떻게 표현할 수 있을까 고민했는데 순간순간 보이는 표정 연기에 중점을 뒀다”라고 연기를 위해 노력한 점을 설명했다.

‘좋아하면 울리는’의 소재는 ‘좋알람’이라는 이름을 가진 어플이다. 이나정 감독은 천계영 작가와 자주 소통했다고 말하며 “실제 저희가 사용하는 어플을 만드는 분들이 참여하셨다. 디자인은 천계영 작가가 참여했다. 너무 기계적이고 가짜 같지 않은 디자인을 고민했다. 남녀가 다 들었을 때 로맨틱한 느낌이 들도록 했다. ‘좋알람’이 울릴 때 소리도 기억에 남으며 설레는 소리로 사운드 디자이너와 오랜 고민을 했다”라고 말해 기대를 높였다.

끝으로 이나정 감독은 “살면서 좋아하는 마음이 찾아왔을 때 설레기도 하고 아프기도 하다. 추억을 떠올리며 설레는 마음으로 봐주셨으면 좋겠다”라고 덧붙였다.

‘좋아하면 울리는’은 오는 22일 넷플릭스를 통해 공개된다.

MBN스타 대중문화부 오서린 기자 dgill152@mkculture.com


#디자인
기사목록|||글자크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