레이더M M-PRINT GFW CITYLIFE LUXMEN 매경이코노미 MBN골드 MBN 매일경제
로그인|회원가입 |시청자 게시판
종목검색
  • 종목검색
  • 통합검색

헤드라인

광고
프로그램 바로가기
프로그램 바로가기 닫기
가나다순 카테고리순
광고
> 뉴스 > 기사
기사목록|||글자크기 
살모넬라 식중독 8~9월에 75% 발생…여름철 살모넬라 식중독 주의
기사입력 2019-08-20 11:36
  • 기사
  • 나도 한마디
공유하기 
20일 식품의약품안전처는 여름철 낮 최고온도가 30℃ 이상인 기간이 지속될 경우 살모넬라 식중독 발생 위험이 높아진다며 계란, 알가공품 등 식재료 취급·보관관리에 각별한 주의를 당부했다.


살모넬라 식중독은 오염된 계란, 쇠고기, 가금육, 우유에 있는 살모넬라균에 의해 발생하는 질병으로 주로 복통·설사·구토·발열 등 위장장애 증상을 동반한다.

식약처에 따르면 최근 5년 간 평균적으로 살모넬라 식중독의 75%가 기온이 높은 8~9월에 발생했고 주요 원인 식품은 계란 및 알가공품, 김밥류 등 조리식품, 육류 등이었다.


식약처는 살모넬라 식중독 예방을 위해 계란, 가금류, 육류 등을 조리할 경우 중심온도가 살균온도 이상(75℃, 1분 이상)이 되도록 충분히 가열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살모넬라균이 열에 약하기 때문이다.

특히 뼈는 근육과 달리 열전도도가 낮기 때문에 갈비찜, 삼계탕과 같이 뼈에 붙어 있는 고기를 익힐 경우에는 더 오랫동안 가열·조리해야 한다.


또 계란 및 알가공품 등은 살모넬라 식중독 발생 우려가 높기 때문에 취급과 보관에 보다 주의해야 한다.

계란 등 난류 구입 시에는 균열이 없고 냉장으로 보관되고 있는 계란을 구입하고 산란일자를 꼼꼼히 확하는 것이 좋다.

구입한 계란은 냉장고에 넣어 보관하고 2~4주 내 섭취가 권장된다.

그리고 계란을 만진 후에는 비누 등 세정제를 이용하여 흐르는 물에 30초 이상 손을 깨끗하게 씻어야 한다.


더불어 식약처는 '손 씻기, 익혀먹기, 끓여먹기' 식중독 3대 예방요령을 항상 준수하여 줄 것을 당부했다.


살모넬라 식중독 예방 관련 영상자료는 식품안전나라를 통해서 확인 할 수 있다.


[서정원 기자]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목록|||글자크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