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출처 = 연합뉴스]
2022 카타르 월드컵에서 ‘전차군단’ 독일을 이기면서 돌풍을 일으킨 일본이 2일(한국시간) ‘무적함대’ 스페인마저 침몰시키자 역전골 비디오판독(VAR) 결과를 두고 사회관계망서비스(SNS)에서 일부 팬들이 비판의 목소리를 내 눈길을 끈다.


“VAR이 확실히 또 실패했다” “VAR이 큰 웃음거리가 됐다” 등 조롱 섞인 글을 올리고 있기 때문이다.


일본은 이날 카타르 알라이얀의 칼리파 인터내셔널 스타디움에서 E조 3차전 스페인을 상대로 2-1로 이겼다.

이날 승리로 일본은 승점 6점, 조 1위로 16강행을 확정했다.


0-1로 끌려가던 일본은 1-1 만회골로 동점을 만들었고 후반 6분 미토마 가오루의 크로스를 받은 다나카 아오의 문전 쇄도 결승 골을 앞세워 2-1로 기적과도 같은 승리를 따냈다.

그런데 역전골을 올린 미토마의 크로스를 두고 논란이 일었다.


미토마가 골문 옆 터치라인에서 공을 올렸는데 선심은 터치라인을 벗어났다고 깃발을 들었지만 VAR 판독은 정반대였다.


VAR은 공이 라인 바깥으로 나가지 않고 살아 있다고 판단한 것이다.


그러나 여러 각도에서 찍은 현장 사진과 TV영상 등을 봤을 때 축구 종가 영국 언론과 SNS 이용자들은 VAR판독 적절성에 의문을 제기했다.

육안상으로는 분명 공이 나갔지만 더 정확한 기계가 봤을 때 공의 곡면이 라인에 걸쳤다는 해석을 받아들이지 못하는 것이다.


일본의 승리로 조별리그에서 탈락한 독일의 한 격분한 팬이 이 장면을 두고 “몇 ㎜ 차이로 독일이 떨어졌다”고 촌평했다고 영국 일간 데일리메일은 전했다.


영국 대중지 더 선은 선심이 아웃을 뜻하는 깃발을 들었을 때 이의를 제기하는 선수는 거의 없었다며 영상을 확인한 심판진이 볼을 아웃이 아닌 인으로 판독한 뚜렷한 증거는 아직 제공되지 않았다고 전했다.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늘의 이슈픽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