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외환위기 징후 분석 ◆
한미 기준금리 격차가 벌어지고 원화값 하락이 이어지는 가운데 채권시장에서는 외국인 이탈에 대한 불안감이 커지고 있다.

지난해 외국인은 역대 최대 규모로 한국 채권을 사들였다.

미국이 고물가를 잡기 위해 금리 인상에 박차를 가하며 한국 시장에서 기록적으로 많은 채권을 매입했던 외국인이 더 나은 금리를 좇아 미국 등으로 빠져나가면 국내 자본시장 충격이 커질 수 있다는 우려가 나온다.


5일 한국은행에 따르면 지난 8월 외국인은 국내 주식·채권 등 증권을 사들이는 데 17억1000만달러를 썼다.

7월(37억달러)에 이어 두 달째 순유입이 이어졌지만 유입 규모는 반 토막 났다.

8월 외국인 채권자금이 13억1000만달러 빠져나가며 2020년 12월 이후 20개월 만에 순유출로 돌아섰기 때문이다.


한은에 따르면 지난해 외국인은 국고채·회사채를 비롯해 채권 737억5000만달러어치를 사상 최대 규모로 사들였다.

종전 역대 최대 기록이었던 2007년(576억9000만달러)보다도 28%나 더 많은 물량을 쓸어담은 것이다.

한은은 "지난해까지 국내 경제 기초여건이 양호했고 금리 수준도 상대적으로 높아 미국과 유럽연합(EU) 투자자 위주로 채권 매입 증가폭이 늘었다"고 평가했다.


문제는 앞으로다.

오는 11월과 12월 두 차례 남은 미국 연방준비제도 연방공개시장위원회(FOMC)에서 잇달아 금리를 올리면 연내 미국 기준금리가 현재 3.0~3.25%에서 4% 선까지 뛰어오를 가능성을 배제할 수 없다.

이 경우 올해 두 차례(10월과 11월) 남은 한은 금융통화위원회에서 모두 빅 스텝(한 번에 금리 0.5%포인트 인상)을 밟는다고 해도 한국 기준금리는 현재 2.5%에서 3.5%로 올라가는 데 그쳐 미국과 금리 격차가 유지된다.


올 들어 잇단 외국인 투매에 시달렸던 증시에 이어 채권시장에서까지 외국인이 이탈하는 흐름이 강해지면 금융시장에 충격이 가중될 수 있다는 평가가 나온다.

실제 외국인은 올 1분기 국내 채권을 147억5380만달러어치 매입했는데, 이는 전년 동기 대비 36%나 급감한 것이다.


이부형 현대경제연구원 동향분석팀장은 "무역수지와 경상수지 악화로 외화가 빠져나가며 금융시장도 타격을 받고 있다"면서 "대외수지가 좋아져야 국채시장도 안정될 것"이라고 설명했다.

성태윤 연세대 경제학부 교수는 "채권 투자자들이 장기적으로 한미 금리 차가 역전될 수 있다고 생각하면 국내 금융시장에 상당한 위험 요인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김정환 기자]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늘의 이슈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