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월급에만 목매기 싫다"…직장人 '광클'로 풍차 돌린다 [언제까지 직장인]

[이미지 출처 = 하나은행]
"지난해 주식으로 3000여 만원을 날리고, 나머지 1억2000만원으로 특판 예·적금을 찾아 광클(미친듯이 클릭)로 '풍차돌리기'를 시작했습니다.

내년부터 제2의 월급을 탈 수 있다고 생각하니, 너무 뿌듯하네요. 주식 기대 수익률에 비할 바는 아니지만, 금리가 크게 올랐고, 무엇보다 안전해서 좋아요."(30대 직장인 A씨)
본격적인 금리 인상기를 맞아 이른바 특판 예·적금 '풍차 돌리기'가 직장인들 사이에서 재유행하고 있습니다.

풍차 돌리기는 과거 재테크의 기본으로 통했습니다.

매월 새로운 예·적금 상품에 가입한 뒤 1년 후에는 매달 만기가 꼬리를 물고 돌아오게 하는 방식입니다.

원리금을 거두어 목돈을 마련하거나, 월급처럼 다달이 이자를 받을 수도 있습니다.


재테크 전문가들은 "주식·코인 투자에 비해 지루하지만, 요즘처럼 변동성이 확대되는 상황에선 특판 예·적금 풍차돌리기는 4~7%대 중수익률을 올릴 수 있다"고 말합니다.


풍차 돌리기족(族)이 되고 싶다구요, 방법은 간단합니다.


가령, 1년 만기로 20만원 단위로 풍차돌리기 적금을 가입한다고 가정하면 1월에는 A적금에 20만원을 예치합니다.

2월에는 가입돼 있는 A적금에 20만원을 넣고, B적금을 새로 가입해 20만원을 또 예치합니다.

3월에는 A적금 20만원, B적금 20만원을 각각 붓고, C적금에 새로 가입해 20만원을 넣습니다.

이러한 방식으로 12월에는 A~L적금에 각각 20만원씩 풍차돌리기를 위한 셋팅을 완성하면 됩니다.


향후 내년 1월부터는 A~L적금 만기가 차례대로 돌아오면서 총 예치금 2880만원과 고금리 이자수익을 챙길 수 있습니다.

만일 만기가 돌아온 적금을 풍차돌리기 방식으로 계속 납입하면 원금뿐 아니라 이자에 이자가 붙는 '복리효과'도 누릴 수 있습니다.


[사진 = 매경 DB]
만약 목돈이 있어 '제2의 월급'을 받기를 원한다면 위와 같은 방식으로 적금이 아닌 예금을 부으면 됩니다.


본격적인 실행 단계로 넘어가기 위해서는 고금리 예·적금 특판상품을 찾는 것이 중요합니다.

이를 위해 기본적으로 금융소비자정보 포털사이트 '파인'을 활용하면 되지만, 특판상품은 안나온 경우도 많아 '손품'이나 '발품'을 파는 것이 좋습니다.


高금리 특판 찾아 '삼만리'

최근 부산의 한 신협이 내놓은 4.5% 예금은 '광클' 전쟁으로 8분여 만에 마감된 것으로 유명합니다.

'포켓몬빵 보다 구하기 어렵다'는 세간의 예상은 현실이 되어가고 있습니다.

특판 가입에 성공하려면 꼭 알아야 할 것 중 하나가 '20일 규제' 입니다.

한번 입출금 통장을 개설하면 모든 은행에서 20영업일간 신규 계좌를 만들 수 없습니다.


이로 인해 알뜰 재테크족이라면 신규 통장을 만들지 않으면서 20일을 꽉 채워 언제든 '오픈런'할 수 있게 만반의 준비를 해둬야 합니다.

단, 적금 가입 목적의 경우 지점에 따라 20일 제한에 걸리더라도 가입을 시켜주는 경우가 있어 해당 지점에 미리 문의를 해두면 좋습니다.


이와 함께 특판상품으로 갈아타기를 고려할 때는 예·적금의 가입 기간과 잔여 만기 등의 조건을 꼼꼼히 따져봐야 합니다.

가장 중요한 것은 남은 만기와 금리 차이입니다.

금리만 놓고 볼 경우, 일부 특판상품을 제외하고는 예·적금 금리 차이가 아직 크지 않지만 현재 납입중인 예·적금 금리가 3% 이하일 경우 갈아타기를 권합니다.


만기는 천차만별이지만 불입 기간이 80% 이상 남았다면 갈아타기를 고려해도 좋으며 이미 불입한 금액과 기간이 상당하다면 가급적 만기 후 갈아타기를 하는 게 유리합니다.


금융권 관계자는 "개인 투자자들 입에서 '무(無)주식 상팔자'란 탄식이 쏟아지면서, '역머니무브' 현상이 벌어지고 있다"고 했습니다.


[사진 = 연합뉴스]
선납이연 '6·1·5' '1·11' 전략 아시나요?

정기 예·적금을 동시에 굴리는 효과를 얻을 수 있는 '선납이연'도 다시 관심을 받고 있습니다.


일반적으로 적금 상품의 금리가 예금 상품보다 높다는 점에 착안한 것으로, 적금의 경우 약정한 월 납입액을 미리 불입하면 '선납일수'가, 늦게 불입하면 '이연일수'가 생깁니다.

이연일수가 커지면 만기일이 뒤로 밀리지만, 선납일수와 이연일수의 합이 서로 상쇄돼 '0'이 되면 적금 만기일이 바뀌지 않습니다.


예를 들어 선납이연에 주로 쓰이는 '6·1·5' 법칙(숫자는 불입 횟수)을 따라 목돈 1200만원을 굴린다고 가정해 봅시다.

매월 100만원씩 연 5%짜리 적금(1년 만기)에 넣는다면 만기에 이자(세전 기준) 약 32만원을 받을 수 있습니다.

이 경우 첫 달에 6개월 치인 600만원, 일곱 번째 달에 한 달 치 100만원, 마지막 달에 나머지 다섯 달 치 500만원을 불입하면 만기일이 지연되지 않고 약정 이자를 받습니다.


이때 첫 달에 600만원을 불입하고 남은 돈 600만원을 연 3%짜리 예금(6개월 만기)에 넣어 두면 같은 돈으로, 예금을 하나 더 든 것과 같은 효과를 누릴 수 있습니다.

꼭 '6·1·5' 법칙을 따르지 않더라도 적금에는 첫 달 100만원만 넣고 남은 돈 1100만원(11개월 치)을 6개월 만기 예금에 넣는 '1·11' 방식도 가능합니다.


선납이연 방식은 통상 적금과 예금 금리 차이가 클수록 유리해 지역농협이나 새마을금고, 신협 같은 곳에서 특판 적금이 나올 때 활용해 볼만 합니다.


[사진 = 매경 DB]
적금뿐 아니라 '신용카드 풍차 돌리기'에 대한 관심도 높습니다.


신용카드 풍차 돌리기란 카드사가 신규 발급자를 대상으로 제공하는 현금성 지원을 받은 뒤 카드를 해지하는 행위를 반복하면서 혜택을 극대화하는 재테크 방식입니다.

보통 직전 6개월간 해당 카드사 실적이 없어야만 신규 발급 이벤트 대상자가 되고, 신규 발급자를 대상으로 하는 페이백은 카드 발급 이후 2~3개월 만에 제공됩니다.

이 점을 이용해 페이백을 받자마자 카드를 해지한 후 6개월에서 1년 사이 동일한 카드사의 카드를 신규로 발급, 페이백 혜택을 반복적으로 누릴 수 있습니다.


B씨는 "신용카드 신규 발급 시 제공되는 현금성 지원액이 큰 편인 만큼 어차피 나갈 비용을 좀 더 스마트하게 써보자는 생각으로 현재 신용카드 5종류를 이용하고 있다"고 말했습니다.

일례로 토스에서는 총 13종 신용카드의 신규 발급 회원에게 최대 16만원까지 현금을 돌려주고 있습니다.

다만, 신용카드 풍차돌리기는 과도한 신용카드 발급으로 신용점수를 하락시키는 요인이 될 수 있어 유의할 필요는 있습니다.


[류영상 매경닷컴 기자]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다.

오늘의 이슈픽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