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이 공급망과 핵심 기술 보호를 위해 외국인 투자를 국가 안보 차원에서 철저히 감독하도록 하는 내용의 행정명령을 발동했다.


15일(현지시간) 백악관은 보도자료를 내고 "미국은 투자에 열려 있고, 외국인 투자로 수백만 명의 미국인 노동자가 혜택을 보고 있다"면서 "그러나 경쟁자 혹은 적국으로부터의 특정 투자가 국가 안보 차원에서 위험이 된다는 것을 오랫동안 인지해 왔다"고 밝혔다.

이어 "안보 환경이 변화함에 따라 외국인투자심의위원회(CFIUS)의 심사 과정도 바뀌어야 할 필요가 있다"며 행정명령을 발동하게 된 이유를 설명했다.

그러면서 "1975년 위원회 설립 이후 대통령이 행정명령을 내린 것은 이번이 처음"이라고 전했다.


바이든 대통령의 행정명령은 공급망과 관련해 국가 안보에 필수적인 특정 제조 업체 및 용역, 핵심 광물, 기술 등에 대한 소유권, 통제권 등이 바뀌는 외국인 투자의 경우 면밀한 심사를 받도록 규정하고 있다.

바이든 대통령은 "방위산업 분야 외에도 이 같은 거래가 공급망과 안보에 미치는 영향을 고려해야 한다"며 "이는 동맹국의 공급망을 포함한 대안 공급망 등에 대한 고려를 포함한다"고 했다.

또 미국 첨단기술 보호를 위해 정밀 심사가 필요한 분야로 초소형전자공학(ME)과 인공지능, 바이오, 양자 컴퓨팅, 클린 에너지 및 식량 안보에 핵심인 농업 등을 지정해 명시하고, 이외에도 국가 안보에 영향을 미칠 수 있는 영역 전반에 대한 주의를 요구했다.

이와 함께 개별 투자 사안만 놓고 보지 말고 전체적인 투자의 흐름 속에서 외국인 투자를 심사해 안보 위협 여부를 판단할 것과 사이버 안보에 위협이 될 만한 소지를 사전에 차단할 것도 지시했다.


고위 당국자는 이와 관련해 "이번 행정명령은 공급망을 비롯해 미국인의 민감한 데이터와 기술 리더십을 유지하기 위한 조치"라며 "한층 날카로워진 지침을 제공한 것으로 이해하면 된다"고 설명했다.

이 당국자는 이번 조치가 사실상 중국의 투자를 겨냥한 메시지로 볼 수 있느냐는 질문엔 "특정 나라에 초점을 맞춘 것은 아니다"며 "행정명령 어디에도 중국을 특정한 언급은 없다"며 선을 그었다
바이든 행정부는 출범 이후 중국을 최대의 전략적 경쟁자이자 위협으로 간주하고 대중국 견제 수위를 한층 높이고 있다.

특히 공급망 혼란을 겪으며 미국은 반도체 등 핵심 산업의 부활을 노리는 동시에 ME와 양자 컴퓨팅, 인공지능 등의 첨단 분야에서 중국을 따돌리기 위해 총력을 다하는 중이다.


[최현재 기자]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늘의 이슈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