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팝 팬심 악용, 나라망신"...한국男, 브라질女에 돈 뜯으려다 '덜미'

상파울루 거리의 K팝 플래시몹. 해당 기사와 직접적인 연관 없음. 사진|연합뉴스

브라질의 K팝 팬이 한국 남성에게 속아 돈을 뜯길 뻔했다가 외교 당국의 도움으로 피해를 모면했다.


1일(현지시간) 연합뉴스에 따르면 브라질리아에 사는 현지 여성 A씨는 평소 K팝을 즐겨 듣던 중 SNS를 통해 한국에 사는 남성 B씨와 말을 트게 됐다.

한국 문화 전반에 관심이 많았다는 A씨는 B씨와 다양한 주제로 이야기를 나누다 호감을 품게 됐고, ‘온라인 장거리 연애’까지 고민한 것으로 전해졌다.


지난달 말 B씨가 ‘너 보러 브라질에 간다’며 항공권 사진을 보냈고, A씨는 그를 기다렸다.


그러나 A씨는 B씨가 알려준 도착 예정 시간이 조금 지나 다급한 전화를 받았다.

B씨는 “나 지금 상파울루 국제공항 경찰에 단속됐다.

소지품을 전부 압수당했는데, 돈을 계좌로 보내면 풀려날 수 있다고 한다”며 5000헤알(약 130만원)을 원한 것으로 드러났다.


깜짝 놀란 A씨는 도움을 요청하기 위해 대한민국 총영사관에 급하게 전화를 걸어 자초지종을 설명했고, 총영사관 측은 B씨가 보냈다는 항공권을 보자마자 사기라는 점을 확인했다.


한글로는 도착지가 ‘제주’로 인쇄돼 있는데, 영문으로는 ‘Brazil’(브라질)이라고 위조돼 있었고, 출발지도 한글 ‘광주’, 영문 ‘Seoul’(서울)로 달랐기 때문이다.

B씨는 브라질 근처에 오지도 않았던 것으로 알려졌다.


서기용 주상파울루 경찰영사(총경)는 “A씨가 한글을 잘 모른다는 점을 악용해 이런 행위를 한 것으로 보인다”며 “(A씨에게) 자초지종을 잘 설명하고 피해를 예방했다”고 밝혔다.


이어 서 경찰영사는 “최근 늘어난 외국 한류 팬을 상대로 유사 범행 시도가 있을 수 있다”며 “주위에서 관련 사실을 확인하면 범죄라는 사실을 알려주시고 즉시 신고해 달라”고 당부했다.


[양소영 스타투데이 기자]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늘의 이슈픽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