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 강남구 아파트값도 4개월 만에 하락했다.

서울 전체 아파트값도 6주 연속 약세를 보이며 전주 대비 0.03% 떨어졌다.

매물은 늘어나는데 금리 인상과 고물가, 경기 침체 우려 등 악재가 복합적으로 작용하면서 매수세가 빠르게 위축되고 있는 것으로 풀이된다.


7일 한국부동산원 자료에 따르면 이달 4일 기준 서울 아파트 매매가격은 지난주와 동일한 -0.03%를 기록했다.

5월 말부터 6주 연속 하락세다.

수도권과 전국은 각각 -0.04%(지난주 -0.05%), -0.03%(-0.04%)를 보였다.

다만, 대구·세종 등 지방은 -0.02%로 지난주(-0.03%)보다 하락폭이 줄었다.


4주째 보합이던 강남구 아파트값이 0.01% 떨어졌다.

강남구 아파트값이 하락한 것은 지난 3월 7일(-0.01%) 조사 이후 4개월 만이다.

강남구는 청담·도곡동 고가 아파트 위주로 매물이 적체되며 가격이 하락 전환됐다.

도곡동 타워팰리스 1차 전용 164㎡는 지난달 29일 42억5000만원(국토부 실거래가 자료)에 매매됐다.

이 거래가는 앞서 같은 달 6일 거래된 같은 면적 비슷한 층의 매매가격(43억5000만원)보다 1억원 낮은 수준이다.

37억원까지 치솟았던 전용 121㎡도 5월 33억7000만원까지 떨어졌다.


31억원에 실거래됐던 도곡렉슬 84㎡는 지난달 17일 16억원에 직거래되기도 했다.

다만, 이 거래에 대해 증여 등 특수거래로 판단된다는 게 부동산 전문가들의 중론이다.

정성진 어반에셋매니지먼트 대표는 "현재 주택거래 침체시기인 점을 감안해도 강남구 대장주 아파트 거래가격이 절반가량 떨어지는 사례는 없다"면서 "일반적인 거래 형태가 아니라고 보여지며, 이 거래를 기준으로 강남구 시장이 침체됐다고 판단하기도 어렵다"고 말했다.


시도별 주간 아파트 매매가격지수 변동률 [자료 출처 = 한국부동산원]
송파구와 강동구도 지난주 대비 각각 0.02%, 0.04% 하락했다.

송파구는 토지거래허가구역이 연장된 가운데 '갭투자'가 막히고 집을 구매할 수 있는 사람이 제한되면서 매도자들이 호가를 낮추며 수억 원씩 떨어진 거래도 종종 이뤄지고 있다.

잠실동 엘스 전용 84㎡는 지난달 20일 23억5000만원에 팔린 것이 최근 신고됐다.

이는 지난 3월 거래가(26억7000만원)보다 3억2000만원 이상 급락한 가격이다.

잠실 트리지움 전용 84.95㎡도 지난달 초 직전 거래가보다 1억2000만원 내린 23억원에 손바뀜했다.


도곡렉슬 실거래가 추이 [자료 = 국토교통부]
반면, 토지거래허가구역이 없는 서초구(0.02%)는 서울에서 유일하게 아파트값이 올랐다.


강북권은 -0.05%로 지난주(-0.04%)보다 낙폭을 키웠다.

강북구(-0.08%)는 미아동 주요 단지 위주로, 노원구(-0.08%)는 중계·하계동 대단지 위주로, 동대문구(-0.06%)는 청량리·장안동 구축 위주로, 은평구(-0.06%)는 녹번·불광동 위주로 하락하는 등 강북 전체적으로 내림세가 계속됐다.

용산(0.00%)은 3주 연속 제자리걸음을 했다.

용산은 대통령실 이전 효과로 3월 말 이후 상승을 이어오다가 6월20일부터 보합을 나타냈다.


한국부동산원 관계자는 "추가 금리 인상과 올해 하반기 국내외 경기 침체 우려 등 다양한 하방 압력과 매물 적체 영향이 지속되면서 매수 심리가 위축되는 상황"이라고 설명했다.


인천은 0.07% 하락하며 지난주(-0.08%)에 비해 낙폭은 줄였지만, 9주째 하락세가 지속되고 있다.

특히 연수구는 가격 상승에 대한 피로감이 있는 송도신도시 위주로 0.16%나 가격이 빠졌다.

경기 역시 지난주(-0.05%)보다는 낙폭을 줄인 0.04% 하락으로 집계됐다.


전국적으로도 지난주(-0.04%)에서 이번 주 0.03% 하락으로 하락폭이 축소됐다.


전세시장은 꾸준히 하향 안정세다.

수도권과 서울은 각각 -0.04%, -0.02%로 지난주(-0.03%, -0.01%)보다 하락폭이 확대됐다.

공표지역 176개 시군구 중 지난주 대비 전셋값 상승 지역은 80개에서 75개로 줄었고, 보합 지역(16→20개)과 하락 지역(80→81개)은 증가했다.


[조성신 매경닷컴 기자]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늘의 이슈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