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 노원구의 한 공인중개사무소에 급매가 붙어있다.

[김호영 기자]

서울 아파트값이 2주 연속 하락했다.

다주택자의 절세 매물이 꾸준히 나오고 있지만, 대출 규제 강화와 금리 인상에 따라 매수세가 위축된 영향이다.


9일 한국부동산원 자료에 따르면, 이번주 서울 아파트값은 지난주에 이어 2주째 0.01% 하락했다.

나홀로 상승했던 강남구 아파트값도 2월 첫째 주 이후 12주 만에 오름세를 멈추고 보합을 기록했다.

다만, 호가는 여전히 오르는 상황이라고 현지 중개업소들은 전했다.


송파구는 지난주보다 0.01% 내렸다.

3주 연속 하락세다.

강동구는 한 달째 보합세를 보이고 있다.

강남권에서는 토지거래허가구역이 없는 서초구만 0.03% 올랐다.

상승폭도 지난주(0.01%)보다 커졌다.


대통령실 이전 호재로 가파른 상승세를 보이던 용산구는 이번주 역시 0.02% 상승했다.

다만, 상승폭은 지난주(0.03%)에 이어 2주 연속 둔화됐다.


강북에서는 노원구 아파트값이 지난주와 마찬가지로 0.03% 떨어졌다.

지난주에 각각 0.02% 하락했던 강북과 도봉구는 이번주에 보합 전환됐다.


경기와 인천지역 아파트값은 각각 0.02%, 0.05% 떨어졌다.

이는 지난주와 동일한 하락률이다.

성남시 분당구(0.03%)와 고양시(0.04%), 군포시(0.01%) 등 1기 신도시가 있는 지역들은 재정비 기대감에 상승세가 이어졌지만, 재건축 규제 완화 시기에 대해 정부가 시간을 두고 추진한다는 발표 이후 오름세(지난주 분양구 0.05%, 고양시 0.06%, 군포시 0.05%)는 둔화되고 있다.


전세시장은 대체로 안정세가 이어지고 있다.

서울 아파트 전셋값은 3주 만에 하락세를 멈추고 보합세로 돌아섰다.


강남구 전셋값은 지난주에 이어 0.04% 상승했고, 서초구는 지난주 0.01%에서 금주 0.02%로 오름폭이 커졌다.

서초구의 경우 방배동 일대에서 일부 정비사업의 이주가 시작되면서 전셋값 상승폭이 커졌다.


한국부동산원 관계자는 "시장 전반에서 전월세 물건이 다소 감소하는 것으로 보인다"면서도 "전셋값이 상승하는 등 시장이 불안해진 상황은 아니라 판단된다"고 말했다.


[조성신 매경닷컴 기자]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늘의 이슈픽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