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난 17일 임명된 김소영 금융위원회 부위원장이 취임 후 첫 일정으로 금융리스크 점검 회의를 주재했습니다.

대내외 금융 상황이 좋지 않은 만큼 금융사들의 위기 대응 능력을 직접 챙기겠다는 의지가 반영된 것으로 보입니다.

김 부위원장은 오늘(18일)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린 금융리스크 점검 회의를 주재하며서 "취임 후 첫 일정으로 금융시장 점검 회의를 개최할 만큼 우리나라를 둘러싼 대내외 경제·금융 환경이 녹록지 않은 상황"이라고 밝혔습니다.

그러면서 최근 고물가 압력 지속에 따른 주요국 통화 긴축 전환, 러시아와 우크라이나의 전쟁 장기화, 중국 봉쇄 등 대외 리스크가 커지면서 경기 침체에 대한 시장 우려가 커지고 있다고 지적했습니다.

김 부위원장은 "주가가 하락하고 환율과 금리가 상승하는 등 전반적인 금융시장 변동성도 확대되고 있으며 이러한 상황이 당분간 지속될 것으로 예상된다"면서 "금융시장의 움직임을 면밀하게 모니터링해 위험요인을 적시에 탐지하고 시장의 불안심리가 과도하게 확산하지 않도록 관리해 나가야 한다"고 강조했습니다.

그러면서 "코로나19 대응 과정에서 급증한 가계·자영업자 부채의 연착륙을 도모하고 금리 인상 국면에서 어려움이 가중될 수 있는 취약계층에 대한 지원도 세심하게 추진할 필요가 있다"고 언급했습니다.

김 부위원장은 이어 "시장 변동성 확대가 금융회사의 실패나 금융시장의 시스템 리스크로 확산하지 않도록 금융당국은 예방 노력에 최선을 다할 것"이라면서 "금융회사들도 충분한 손실흡수 능력을 갖추고 스스로 리스크 관리 노력을 할 책임이 있다"고 지적했습니다.

김 부위원장은 "코로나 위기 초기에 나타났던 일부 금융회사의 유동성 위기가 금융시장 불안으로 전이되었던 사례가 반복되지 않도록 금융회사의 일차적인 리스크 관리 노력이 필요하다"고 주문했습니다.

이어 "급변하는 금융환경 속에서 우리 금융시장과 금융시스템 내에 잠재된 리스크가 언제든 현실화할 수 있다는 위기감을 가지고 비상한 각오로 업무에 임해야 한다"고 덧붙였습니다.

김 부위원장은 "복합적인 위기에 적시 대응할 수 있도록 금융시장 모니터링을 강화하는 한편 금융회사 잠재리스크와 가계·기업 등 실물 부문 리스크까지 꼼꼼히 점검해 나가겠다"면서 "그간의 컨틴전시 플랜도 언제든 가동될 수 있도록 점검·보완하겠다"고 말했습니다.

[ 박소민 인턴기자 ]

[ⓒ 매일경제TV & mktv.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오늘의 이슈픽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