레이더M M-PRINT GFW CITYLIFE LUXMEN 매경이코노미 MBN골드 MBN 매일경제
로그인|회원가입 |시청자 게시판
종목검색
  • 종목검색
  • 통합검색

헤드라인

광고
프로그램 바로가기
프로그램 바로가기 닫기
가나다순 카테고리순
> 뉴스 > 기사
기사목록|||글자크기 
아베, 검찰조사 직접 받을듯…정치적 부활 꿈 물거품 되나
기사입력 2020-12-04 21:26
  • 기사
  • 나도 한마디
공유하기 
아베 신조 전 일본 총리가 '벚꽃을 보는 모임 전야제' 행사에 비용을 지원한 의혹에 대해 검찰의 직접 조사를 받게 될 가능성이 높아지고 있다.

일본 검찰이 아베 전 총리 비서 등을 '정치자금규정법' 위반 혐의로 약식 기소하는 방안을 검토하는 가운데, 기소 칼끝은 비서진에서 멈추고 아베 전 총리까지는 가지 않을 것이란 전망이 나온다.

하지만 건강을 회복하고 활동을 확대해가던 아베 전 총리는 정치적 영향력이 줄어드는 타격을 피할 수 없을 것으로 보인다.


요미우리신문 등은 도쿄지검 특수부가 아베 전 총리에 대한 '임의 사정청취'를 요청했고 아베 전 총리 측은 이를 수용하는 쪽으로 검토하고 있다고 4일 보도했다.

이에 대해 아베 전 총리는 국회에서 기자들과 만나 "(검찰 조사에) 성의를 갖고 대응할 것"이라고 밝혔다.

임의 사정청취는 피의자·참고인을 소환하거나 방문해 사건과 관련한 경위와 정황 등을 듣는 조사이다.

아베 전 총리가 이를 수용하면 연내 검찰의 직접 조사가 실현되는 것이고 전직 총리에 대한 예우 차원에서 방문조사 형식이 될 것으로 예상된다.

조사는 벚꽃 모임 전야제에 대한 비용 지원과 관련한 사항을 아베 전 총리가 알고 있었느냐에 집중될 것으로 보인다.

아사히신문은 도쿄지검 특수부가 이 사건과 관련해 아베 전 총리의 1비서와 후원회 관계자 2명을 정치자금규정법 위반 혐의로 약식 기소하는 방안을 검토하고 있다고 보도했다.

비서진이 이 사건과 관련해 '자신들의 판단에 따른 것'이라고 진술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진 데다, 아베 전 총리가 '그동안 비서진이 알려준 대로 말했을 뿐 사전에 몰랐다'는 취지의 입장을 유지하고 있는 점을 감안할 때 기소는 비서진에서 멈출 가능성이 제기된다.


한편 스가 요시히데 일본 총리는 이날 관저에서 열린 기자회견에서 전야제와 관련해 "지금까지 국회를 상대로 했던 답변과 다른 부분이 있으면 국회에서 다시 설명하겠다"고 말했다.

스가 총리는 아베 내각에서 관방장관으로 일하며 전야제 등과 관련해 부적절한 비용 지출은 없었다는 입장을 되풀이해왔다.


[도쿄 = 김규식 특파원]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목록|||글자크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