레이더M M-PRINT GFW CITYLIFE LUXMEN 매경이코노미 MBN골드 MBN 매일경제
로그인|회원가입 |시청자 게시판
종목검색
  • 종목검색
  • 통합검색

헤드라인

광고
프로그램 바로가기
프로그램 바로가기 닫기
가나다순 카테고리순
> 뉴스 > 기사
기사목록|||글자크기 
아파트 환상 버리라는 與진선미 "임대주택으로 주거 질 실현 확신"
기사입력 2020-11-27 15:39
  • 기사
  • 나도 한마디
공유하기 
진선미 더불어민주당 미래주거추진단장은 20일 "아파트에 대한 환상을 버리면 임대주택으로도 주거의 질을 마련할 수 있겠다는 확신이 생겼다"고 주장했다.


진 단장은 이날 한국토지주택공사(LH) 서울본부에서 연 현장 토론회를 마친 뒤 기자들과 만나 "우리가 임대주택에 대한 왜곡된 편견을 가지고 있다는 생각을 새삼 더 했다"고 밝혔다.


진 단장은 전세난의 원인 중 하나로 지목되는 임대차3법의 보완 가능성에는 선을 그었다.


그는 "임대를 통해서라도 주거권을 보장하는 방향으로 가자는 것으로, 과정에서 어려움을 겪는 분들에게는 늘 죄송한 마음"이라면서도 "그러나 제도가 안착해 효과를 발휘하기 위해서는 일정한 시간이 필요하다"고 말했다.


앞서 민주당 미래주거추진단은 이날 토론회에 앞서 동대문구 엘림하우스와 강동구 서도휴빌 등 LH의 매입임대주택을 둘러봤다.


진 단장은 임대주택을 둘러본 뒤 "방도 3개가 있고 해서 내가 지금 사는 아파트와 비교해도 전혀 차이가 없다"며 "이런 인식과 정보를 (국민에게) 정확하게 제공해야 한다"고 말했다.


한편, 이날 행사에는 진 단장을 비롯해 천준호 부단장, 토지주택연구원 김덕례 실장 등 자문단, 국토교통부 김정희 주거복지정책관, LH 장충모 부사장 등이 참석했다.


[맹성규 기자 sgmaeng@mkinternet.com]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목록|||글자크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