레이더M M-PRINT GFW CITYLIFE LUXMEN 매경이코노미 MBN골드 MBN 매일경제
로그인|회원가입 |시청자 게시판
종목검색
  • 종목검색
  • 통합검색

헤드라인

광고
프로그램 바로가기
프로그램 바로가기 닫기
가나다순 카테고리순
> 뉴스 > 기사
기사목록|||글자크기 
청년·신혼부부 매입임대, 4차 입주자 모집…4241가구 규모
기사입력 2020-10-29 15:15
  • 기사
  • 나도 한마디
공유하기 
[자료 = 국토부]
국토교통부는 오는 11월 9일부터 전국 14개 시·도에서 청년과 신혼부부를 위한 매입임대주택의 입주자를 모집한다고 29일 밝혔다.


입주자의 예측 가능성을 높이기 위해 한국토지주택공사(LH)와 지역 도시공사 등의 모집내용을 종합해 모집공고 실시한다.


모집물량은 총 4241가구로 청년 723가구, 신혼부부 3518가구다.

지역별로는 수도권 2329가구, 지방 1912가구가 공급된다.

11월 중에 입주신청을 하면 청년과 신혼부부 모두 연내 입주가 시작된다.


청년·신혼부부 매입임대 입주자는 입주보증금을 위한 목돈 마련의 부담도 줄일 수 있다.

주택임대차보호법 개정(9월 29일 시행)에 따라 보증금을 감액해 월 임대료를 증액할 때 적용하는 전환이율이 2.5%(종전 3%)로 낮아졌기 때문이다.

보증금 1000만원을 줄이면 월 임대료 증가분이 종전 2만5000원에서 2만 1000원으로 4000원 감소하는 식이다.


신혼Ⅱ 유형 입주자가 보증금 7000만원, 월 임대료 30만원을 조건을 보증금 1000만원으로 바꾸면 월 임대료는 기존 45만원이었지만 앞으로는 42만 5000원으로 낮아진다.


반대로 월 임대료 부담을 줄이고 싶은 입주자는 보증금 200만원을 인상하면 월 임대료가 1만원 낮출 수 있다.


정부는 올해 안에 매입임대주택에 입주할 수 있도록 신청접수와 서류제출 기간을 앞당기는 등 예비 입주자 발표에 속도를 낼 예정이다.


이번 모집의 경우 청년 매입임대주택은 취업준비·직주근접 등을 위해 이사가 잦은 청년의 주거특성을 고려해 풀옵션(에어컨·냉장고·세탁기 등)으로 공급(723가구)하며, 시세 40~50% 수준의 임대료로 생활할 수 있다.


신혼부부 매입임대주택은 다가구 주택 등에서 시세 30~40%로 거주할 수 있는 Ⅰ유형(1873가구)과 아파트·오피스텔 등에서 시세 60~70%로 거주할 수 있는 Ⅱ유형(1645가구)으로 나뉜다.


이 외에도 신혼부부 유형 중 6개월 이상 공가 주택 1495가구는 혼인기간 7년이 경과했더라도 미성년 자녀를 둔 혼인가구라면 신청할 수 있도록 입주자격을 완화해 상시 모집 중에 있다.


청년·신혼부부 매입임대주택의 공급지역(시·군·구), 대상주택, 입주자격 등 기타 자세한 사항은 10월 30일 이후 한국토지주택공사 청약센터 누리집에 공고문이 게시될 예정이다.

서울주택도시공사가 모집하는 신혼부부Ⅰ 매입임대주택(277가구)은 서울주택도시공사 누리집에서 공고문을 확인해야 한다.


[이미연 기자 enero20@mkinternet.com]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목록|||글자크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