레이더M M-PRINT GFW CITYLIFE LUXMEN 매경이코노미 MBN골드 MBN 매일경제
로그인|회원가입 |시청자 게시판
종목검색
  • 종목검색
  • 통합검색

헤드라인

광고
프로그램 바로가기
프로그램 바로가기 닫기
가나다순 카테고리순
> 뉴스 > 기사
기사목록|||글자크기 
'대필 스펙 조작' 학원강사·학생 등 78명 검거
기사입력 2020-10-29 10:45
  • 기사
  • 나도 한마디
공유하기 
[사진=연합뉴스]
대입에 유리한 스펙을 쌓게 해주겠다며 거액의 돈을 받고 각종 대회 논문 등을 대필해 준 입시학원과 이를 입시에 활용한 학생들이 무더기로 경찰에 적발됐습니다.

서울경찰청 사이버안전과는 업무방해·위계공무집행방해 등 혐의로 서울 강남의 한 입시컨설팅 학원 관계자 18명과 학생 60명 등 78명을 입건했다고 오늘(29일) 밝혔습니다.

이 중 범죄 혐의가 중한 학원장 A 씨는 지난 16일 구속됐습니다.

경찰에 따르면 2015년 말께 입시컨설팅 전문학원을 차린 A 씨 등은 입시 설명회와 인터넷 광고 등을 통해 학생부 종합전형으로 대학에 진학하려고 하는 학생들을 모집했습니다.

학원 측은 학생별로 배정한 강사에게 각종 대회에 낼 독후감이나 소논문·발명보고서 등을 대리 작성·전달하게 했다고 경찰은 설명했습니다.

범행이 이뤄진 2017년 6월부터 지난해 7월까지 학생들은 대필·대작의 대가로 작품당 100만∼560만 원을 학원에 낸 것으로 조사됐습니다.

학생들은 학원 강사들이 만들어준 소논문 등을 그대로 제출해 실제 입상까지 했고 수상 실적은 학교생활기록부에 올라간 것으로 확인됐습니다.

경찰 관계자는 "앞으로도 각종 입시·취업 등에 있어 공정한 경쟁을 저해하는 불법행위에 대해 엄정하게 단속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 권영하 인턴기자 / youngha@mk.co.kr ]

[ⓒ 매일경제TV & mktv.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목록|||글자크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