레이더M M-PRINT GFW CITYLIFE LUXMEN 매경이코노미 MBN골드 MBN 매일경제
로그인|회원가입 |시청자 게시판
종목검색
  • 종목검색
  • 통합검색

헤드라인

광고
프로그램 바로가기
프로그램 바로가기 닫기
가나다순 카테고리순
> 뉴스 > 기사
기사목록|||글자크기 
조해진 "윤석열? 대선 메기효과 있지 않나"
기사입력 2020-11-04 12:08
  • 기사
  • 나도 한마디
공유하기 
조해진 국민의힘 의원이 28일 정치권 안팎에서 불거진 '윤석열 검찰총장 대망론'을 놓고 "메기 효과라는 게 있지 않느냐"고 긍정적으로 평가했다.


조 의원은 28일 TBS라디오 '김어준의 뉴스공장'에 출연해 "많은 분이 야권 후보들의 활동력이 좀 부실하다고 보시는데, 메기가 들어와서 확 휘젓고 다니면 서로 자극 효과도 있고 판을 활성화시키게 될 것"이라면서 이같이 밝혔다.


그는 "야권 성향을 가질 수 있는 대통령 잠재 후보가 한 명이라도 늘어나는 것은 또 그 후보가 몇 퍼센트라도 지지율을 더 가져오는 것은 범야권의 입장에서는 그게 안철수든 유승민이든 누구든 다 도움이 되지 마이너스는 아니다"고 설명했다.


이어 "기존의 당 잠재 후보들의 지지율을 빼앗아가면 제로섬 게임이 되기 때문에 별 의미가 없는데, 적어도 지금까지는 보면 별도의 윤석열 마니아들이 생긴 것 같다"고 덧붙였다.


아울러 윤 총장의 정치권 합류를 놓고 홍준표 무소속 의원이 "사퇴하고 당당하게 정치판으로 오라"고 언급한 것에 대해선 반박했다.

그는 "헌법적으로 보더라도, 검찰 직무로 보더라도 검찰총장은 임기를 마쳐야 되고 마칠 때까지는 정치적으로 구설수에 말리지 않고 엄정하게 자기 직무를 수행하는 게 국가적으로 봐도 바람직하다"고 말했다.


그는 "헌법적으로 봐도 바람직하고, 윤 총장 개인을 보더라도 나중에 어떤 선택을 하든 검찰총장의 직무를 논란 없이 깨끗하게 마치는 것이 자기 인생의 진로에도 도움이 된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대선은 후보가 결정될 때까지는 누가 튀어나올지 모르는 판"이라며 "다크호스가 많을수록 경쟁은 치열해지고 그림은 좋아지고 열기도 높아지는 것이기 때문에 지금 있는 분들 말고 새로운 인물이 나올 수 있다"라고 했다.


끝으로 "판을 휘저어 놓을 수 있는 다크호스가 갑자기 튀어나올 수 있다고 생각하고 다 준비를 하시는 게 맞다"고 강조했다.


[최현주 기자 hyunjoo226@mkinternet.com]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목록|||글자크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