레이더M M-PRINT GFW CITYLIFE LUXMEN 매경이코노미 MBN골드 MBN 매일경제
로그인|회원가입 |시청자 게시판
종목검색
  • 종목검색
  • 통합검색

헤드라인

광고
프로그램 바로가기
프로그램 바로가기 닫기
가나다순 카테고리순
> 뉴스 > 기사
기사목록|||글자크기 
최빈국 부도 우려…IMF 총재 "긴급한 대응" 촉구
기사입력 2020-10-19 17:09
  • 기사
  • 나도 한마디
공유하기 
연합뉴스 자료사진
크리스탈리나 게오르기에바 국제통화기금(IMF) 총재가 "몇몇 국가의 부채 구조조정을 위한 중대 조치에 조만간 채권국과 채무국이 착수해야 한다"고 촉구했다고 외신이 보도했습니다.

로이터 통신은 18일(현지시간) 게오르기에바 총재가 국제 경제·금융 자문 그룹 G30 주최 행사에서 "주요 20개국(G20)의 6개월 채무 상환 유예 조치가 저소득 국가에 도움을 주고 있지만 한층 더 긴급한 대응이 필요하다"고 전했다고 밝혔습니다.

보도에 따르면, 게오르기에바 총재는 "너무 느리게, 너무 적게 대응하면 채무국뿐만 아니라 채권국에도 큰 대가가 따라올 것"이라며 국가 부도의 부정적인 충격은 빠르게 확산할 수 있다고 경고했습니다.

G20은 지난 4월 부채 상환 유예를 통해 최빈국의 코로나19 대응을 돕기로 했지만 상환 유예에 민간 채권자들은 빠진 데다 중국 관영 기관도 모두 포함돼있지 않아 실효성이 제한적이라는 평가를 받아왔습니다.

게다가 많은 저소득 국가는 향후 금융시장에서 자금을 빌리는 데 문제가 생길 수 있는 점을 우려하면서 정부 채권의 상환 동결 요청도 기피하고 있습니다.

이런 상황에서 잠비아 등 일부 국가의 부도 가능성은 점점 더 높아지고 있습니다.

블룸버그는 주요 투자자들이 20일 잠비아의 6개월 이자 상환 유예 요구를 거부하면 잠비아가 코로나19 이후 국가 부도를 낸 첫 아프리카 국가가 될 수 있다고 보도했습니다.

앞서 잠비아는 30억 달러(3조4천억 원) 규모의 달러화 채권자들에게 6개월 유예를 요청했으나 사실상 거부당한 바 있습니다.

[ 김예솔 인턴기자 / yesol@mk.co.kr ]

[ⓒ 매일경제TV & mktv.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효성
기사목록|||글자크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