레이더M M-PRINT GFW CITYLIFE LUXMEN 매경이코노미 MBN골드 MBN 매일경제
로그인|회원가입 |시청자 게시판
종목검색
  • 종목검색
  • 통합검색

헤드라인

광고
프로그램 바로가기
프로그램 바로가기 닫기
가나다순 카테고리순
> 뉴스 > 기사
기사목록|||글자크기 
‘청춘다큐 다시스물’ 이선균, 최한성의 뿔테안경 직접 제안→ “가수 윤상과 이미지 비슷”
기사입력 2020-10-01 23:25
  • 기사
  • 나도 한마디
공유하기 
[매일경제 스타투데이 허은경 객원기자]
‘청춘다큐 다시스물-커피프린스 편’ 이선균이 ‘커피프린스’ 최한성 이미지가 가수 윤상과 비슷하다고 밝혔다.


1일 방송된 MBC 교양 ‘청춘다큐 다시스물-커피프린스 편’ 2부에서는 이선균, 채정안 커플이 13년만에 재회한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이선균이 ‘커피프린스’ 드라마 속 자신이 역할을 맡았던 최한성의 집이던 부암동 한 카페를 방문했다.

드라속 한성이 직접 쓴 ‘바다 여행’ 악보를 보고 깜짝 놀라기도.
이후 이선균과 채정안은 13년 만에 재회해서 드라마를 보면서 당시를 회상했다.

특히 이선균은 “당시를 돌이켜 보면 뿔테 안경 끼는 것도 감독님한테 제가 제안 드린 거였다”고 비하인드를 밝혔다.


이어서 그는 “가수 윤상 씨가 떠올랐던 것 같다.

그 당시 음악 만들고”라며 “최한성은 굉장히 윤상 씨와 비슷하지 않나 저만의 생각을 가졌다”고 덧붙였다.


또한 이선균은 자신의 역할에 대한 소감도 전했다.

그는 “제가 부자 역할을 해본 적이 없다.

그런데 여기 공간이 그렇게 만들어 준 것 같다.

제가 입던 운동복을 입고 촬영했다”고 설명했다.


이에 채정안은 “진짜 부자는 원단 싸움이다.

캐시미어를 입고 본인 옷을 입어서 연기를 잘 했던 것”이라고 덧붙였다.


한편, 이윤정 감독은 극중 최한성이 한유주와 다투고 물건을 던진 씬에 대한 이야기도 털어놨다.

이 감독은 “저는 던지는 장면이 되게 좋아했다”면서 “그런데 이선균이 너무 과격해 보이지 않냐고 묻더라. 그래서 ‘멋있을 걸요?’ 했다.

정말 멋있게 나왔다”고 소개했다.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목록|||글자크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