레이더M M-PRINT GFW CITYLIFE LUXMEN 매경이코노미 MBN골드 MBN 매일경제
로그인|회원가입 |시청자 게시판
종목검색
  • 종목검색
  • 통합검색

헤드라인

광고
프로그램 바로가기
프로그램 바로가기 닫기
가나다순 카테고리순
> 뉴스 > 기사
기사목록|||글자크기 
'라면 화재' 인천 초등생 형제, 일주일째 의식불명…자가호흡 힘들어
기사입력 2020-09-20 17:46
  • 기사
  • 나도 한마디
공유하기 
[사진=연합뉴스]


보호자가 없는 집에서 라면을 끓여먹으려다 일어난 불로 인해 중상을 입은 초등학생 형제가 일주일째 의식을 되찾지 못하고 있습니다.

오늘(20일) 경찰 등에 따르면 지난 14일 인천 미추홀구 빌라 화재로 크게 다친 초등생 A(10)군과 B(8)군 형제는 서울의 화상 전문병원 중환자실에서 치료를 받고 있습니다.

형제는 심한 화상뿐 아니라 검은 연기를 많이 흡입한 탓에 자가 호흡이 힘들어 산소호흡기에 의존하는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A군 형제와 어머니는 기초생활 수급 가구로, 경제적 형편이 넉넉지 않아 생계·자활 급여 등을 받아온 것으로 파악됐습니다.

안타까운 사연이 알려지면서 형제의 치료비 등을 기부하는 손길과 후원 문의가 관계 기관에 이어지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 매일경제TV & mktv.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목록|||글자크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