레이더M M-PRINT GFW CITYLIFE LUXMEN 매경이코노미 MBN골드 MBN 매일경제
로그인|회원가입 |시청자 게시판
종목검색
  • 종목검색
  • 통합검색

헤드라인

광고
프로그램 바로가기
프로그램 바로가기 닫기
가나다순 카테고리순
> 뉴스 > 기사
기사목록|||글자크기 
미국 경찰, 죄없는 흑인소녀 땅에 엎드리게 하고 급기야…
기사입력 2020-08-15 11:39
  • 기사
  • 나도 한마디
공유하기 
미국에서 경찰이 무고한 흑인 소녀들을 땅바닥에 엎드리게 하고 수갑을 채운 사실이 알려져 또 다시 과잉진압 논란이 일고 있다.


경찰은 소녀들이 탄 차가 도난됐다고 보고 검문했지만, 알고 보니 번호만 같은 다른 차량이었다.


7일(현지시간) AP통신에 따르면 미 콜로라도주의 조지 브라클러 제18 사법구역 지방검사는 해당 경찰관들에 대한 조사에 착수했다고 밝혔다.


브라클러 검사는 "조사 결과 해당 경찰관들이 범죄를 저질렀다고 판단되면 주저하지 않고 기소하겠다"고 밝혔다.


지난 2일 콜로라도 오로라 경찰은 인근 주차장에 있던 한 차량이 도난된 것으로 판단하고 타고 있던 5명을 모두 내리게 했다.


운전자였던 브리트니 길리엄은 당시 자신의 딸(6), 여동생(12), 10대 조카 2명과 네일샵에 가던 길이었다고 미 CNN방송에 설명했다.

경찰은 이들에게 총을 겨누며 땅에 엎드리게 했다.

일부에는 수갑도 채웠다.


하지만 곧 해당 차량은 도난 차량과 번호만 같은 무관한 차량인 것으로 확인돼 경찰은 이들을 풀어줬다.


당시의 검문 장면을 담은 영상이 이후 사회관계망서비스(SNS)에서 확산하며 해당 경찰관들은 거센 비판을 받았다.


[이상규 기자 boyondal@mkinternet.com]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로라

기사목록|||글자크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