힘찬건설, 코로나19 극복 위한 성금 1억 원 기부…"지역주민과 의료진에게 도움되길"

중견 건설업체 힘찬건설이 코로나19 위기 극복을 위해 1억 원을 전국재해구호협회에 기부했습니다.

정부 지정기부단체인 희망브리지 전국재해구호협회는 성금을 마스크와 손소독제, 자가격리자용 식료품 키트 구매에 사용하며, 구매된 물품은 지방자치단체 보건소를 통해 대구지역을 중심으로 배포될 예정입니다.

임영환 힘찬건설 대표는 "함께하면 코로나19라는 국가적 재난을 이겨낼 수 있다는 마음으로 기부에 참여하게 됐다"며 "지역 주민과 고생하고 있는 의료진, 그리고 취약계층에게 조금이나마 도움이 되길 바란다"고 전했습니다.

한편 힘찬건설은 인재육성 장학금 기부와 지역 나눔 봉사 등 다양한 사회공헌 활동을 꾸준히 실천해 오고 있습니다.

특히 매년 '힘찬 인재육성 장학금 장기후원'으로 지역인재 양성과 지역사회 발전에 힘쓰고 있습니다.


[송복규 기자 / sbg18@mk.co.kr]

[ⓒ 매일경제TV & mktv.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오늘의 이슈픽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