레이더M M-PRINT GFW CITYLIFE LUXMEN 매경이코노미 MBN골드 MBN 매일경제
로그인|회원가입 |시청자 게시판
종목검색
  • 종목검색
  • 통합검색

헤드라인

광고
프로그램 바로가기
프로그램 바로가기 닫기
가나다순 카테고리순
> 뉴스 > 기사
기사목록|||글자크기 
미, 철강·알루미늄으로 만든 수입품에 최고 25% 관세 부과..."한국 철강 수입품 관세 예외"
기사입력 2020-01-25 13:43
  • 기사
  • 나도 한마디
공유하기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은 24일(현지시간) 철강과 알루미늄을 원료로 만든 일부 수입품에 관세를 부과하기로 결정했다고 블룸버그통신이 보도했다.


블룸버그에 따르면 트럼프 대통령은 이날 포고문을 통해 철강을 원료로 한 파생상품에 25%, 알루미늄을 원료로 한 파생상품에 10%의 관세가 부과될 것이라고 밝혔다.

대상 품목은 못, 스테이플러, 전선, 자동차와 트랙터에 들어가는 부품 등이다.


블룸버그는 이와 관련, 철강을 원료로 만든 상품에 대한 관세에서는 한국과 브라질, 아르헨티나, 캐나다, 호주, 멕시코에 면제가 허용됐다고 전했다.


알루미늄을 원료로 한 상품에 대한 관세는 아르헨티나, 호주, 캐나다, 멕시코가 면제를 받았다고 블룸버그는 설명했다.


앞서 트럼프 대통령은 2018년 3월 '국가안보 위협'을 명분으로, 무역확장법 232조에 따라 수입산 철강과 알루미늄에 각각 25%와 10%의 관세를 부과하겠다고 발표하고 행정명령에 서명했다.


다만 미국은 이후 한국과 아르헨티나, 브라질 등 일부 국가를 대상으로 미국 산업의 상황에 따라 선별적으로 관세를 면제해주거나 할당량을 정하는 쿼터를 허용키로 했다.


우리나라는 철강에서 3년 평균 수입량 대비 70%의 쿼터를 수출하고 품목별로 예외를 인정받기로 했다.

알루미늄의 트럼프 대통령은 약 2년 전 철강과 알루미늄에 대한 관세 부과로 수입이 줄어든 반면 이들을 원료로 한 일부 상품은 수입이 크게 늘었다고 지적했다고 블룸버그는 전했다.


이에 따라 트럼프 대통령은 이들 철강·알루미늄 상품 수입이 국가 안보를 훼손할 우려가 있다고 보고 관세 부과를 결정했다고 블룸버그는 설명했다.


[디지털뉴스국]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목록|||글자크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