레이더M M-PRINT GFW CITYLIFE LUXMEN 매경이코노미 MBN골드 MBN 매일경제
로그인|회원가입 |시청자 게시판
종목검색
  • 종목검색
  • 통합검색

헤드라인

광고
프로그램 바로가기
프로그램 바로가기 닫기
가나다순 카테고리순
> 뉴스 > 기사
기사목록|||글자크기 
中 "우한시 철도·항공 봉쇄" 총력 대응…러시아·남미도 뚫렸다
기사입력 2020-01-23 14:05
  • 기사
  • 나도 한마디
공유하기 
중국 최대 명절 춘제를 앞둔 23일 상하이 홍차오역에서 승객들이 마스크를 쓴 채 기차를 기다리고 있다.

[AFP = 연합뉴스]

중국 우한시가 신종 폐렴의 추가 확산을 막기 위해 23일 오전 10시를 기점으로 도시를 봉쇄하기로 했다.

확진 환자가 이날 600명에 육박하는 등 확산 추세가 걷잡을 수 없이 퍼지자 내놓은 조치다.

그러나 우한 시민들이 봉쇄 조치 실시 직전에 대거 우한을 탈출하면서 사스(SARS·중증급성호흡기증후군) 사태 재발 공포가 퍼지고 있다.

이날 세계보건기구(WHO)는 '우한 폐렴' 확산이 국제적 비상사태인지 결정한다.


로이터통신 등에 따르면 우한 폐렴 관련 통제·대응 비상센터는 시내 대중교통과 지하철, 페리의 도시 간 운행을 임시 중단한다고 발표했다.

항공편과 열차도 운행하지 않기로 했다.

추후 공지될 때까지 교통편 재개는 없을 예정이다.

주민에게는 특별한 사유 없이 도시를 떠나지 않도록 권고했다.

우한시는 "바이러스 전파를 차단하고 전염병 확산을 단호히 억제해 인민의 건강과 안전을 지키려는 것"이라고 설명했다.


중국 정부는 우한 폐렴 확산 차단에 총력을 기울이는 모습이다.

이번 폐렴을 법정 전염병 '을(乙)류'로 분류하되 대응 태세는 최고 단계인 '갑(甲)류'로 높였고, 확진 환자에게 의약품·의료서비스 비용 등 재정 지원을 하기로 결정했다.

우한시는 전날 공공장소 마스크 착용을 의무화하고, 마스크 미착용자가 제지를 무시하고 공공장소에 진입하면 형사처벌을 불사하겠다고 밝혔다.

중국 보건당국은 WHO 전문가를 우한에 초청해 공동 조사에 나설 예정이다.


그러나 이미 중국 정부의 늑장 대응에 결정적인 시기를 놓쳤다는 지적이 나온다.

우한시 시민들이 정부의 발표 직후 대거 우한을 탈출했기 때문이다.

우한 시민 쿠이씨는 22일 "오후 11시 30분 이후 여행 어플에서 열차표를 구할 수 없어 기차역으로 급히 달려와 고향가는 티켓을 겨우 구했다"며 "이 도시에 한 두달 간 갇혀있고 싶지 않다"고 홍콩 사우스차이나모닝포스트(SCMP)에 말했다.

인구 1100만명의 우한시는 중국 기차 대부분이 통과하는 내륙 교통의 중심지다.

중국은 30억명의 인구 대이동이 이뤄지는 춘제(春節·중국의 설)를 앞두고 있다.


23일 오후 1시 47분 기준 기준 중국 전역의 우한 폐렴 확진 환자는 598명 사망자는 17명이다.

확진 환자는 중국뿐 아니라 태국(4명), 홍콩(2명), 마카오(2명), 한국(1명), 미국(1명), 일본(1명), 대만(1명)에서도 발견됐다.

남미와 러시아에서는 처음으로 의심 환자가 발생했다.

멕시코 보건당국은 타마울리파스주에서 한 남성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됐을 가능성이 있다고 판단해 조사 중이다.

러시아는 상하이를 방문했던 러시아인 1명과 중국 유학생 1명이 발열 증세를 보여 검사를 받는 중이라고 밝혔다.


23일 WHO는 우한 폐렴의 확산이 '국제적 공중보건 비상사태'인지 여부를 결정한다.

국제 비상사태가 선포되면 전염병 발생국에 교역, 여행 등을 자제하라는 권고가 전달되고 국제적 대응 시스템이 꾸려져 전염병 확산 방지에 협력한다.

최근 국제 공중보건 비상사태가 선포된 것은 지난해 콩고에서 2000명 이상의 사망자를 낸 에볼라 사태 때다.

테드로스 아드하놈 게브레예수스 WHO 사무총장은 "비상사태 선포 여부 결정은 매우 심각하게 생각하는 것이며 모든 증거에 대한 적절한 고려를 통해서만 준비될 것"이라고 말했다.


[진영화 기자]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목록|||글자크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