레이더M M-PRINT GFW CITYLIFE LUXMEN 매경이코노미 MBN골드 MBN 매일경제
로그인|회원가입 |시청자 게시판
종목검색
  • 종목검색
  • 통합검색

헤드라인

광고
프로그램 바로가기
프로그램 바로가기 닫기
가나다순 카테고리순
광고
> 뉴스 > 기사
기사목록|||글자크기 
문성현이 꼽은 `부산 일자리` 3대 성공사례
기사입력 2019-12-09 21:20
  • 기사
  • 나도 한마디
공유하기 
지난 6일 부산은행 본점에서 열린 `부산형 사회연대기금` 발족식에 문성현 경제사회노동위원장(앞줄 왼쪽 여섯째)과 오거돈 부산시장(앞줄 왼쪽 넷째), 김지완 BNK금융지주 회장(뒷줄 왼쪽 셋째) 등이 참석했다.

[사진 제공 = 부산은행]

문재인정부의 고용정책·사회정책 노사정 협의체인 경제사회노동위원회가 출범 이후 중간에 민주노총이 빠지고 본위원회 파행이 장기화하면서 한때 '무용론'이 불거지기도 했다.

이런 파행을 겪은 탓일까. 문성현 경사노위 위원장의 관심사도 지난 10월 2기 출범 때부터 실리적으로 바뀌기 시작했다.


문 위원장은 최근 몇 주 사이 수차례 부산 출장길에 올랐다.

부산시에서 최근 수개월 사이 크고 작은 '노사 상생' 성공 사례가 연이어 나오고 있어서다.

노조가 자금을 출연해 상생기금을 만드는가 하면, 원래 받기로 한 통상임금을 줄여서 신규 직원을 채용하는 사례도 나왔다.

문 위원장은 지난 6일 매일경제와 전화로 인터뷰하면서 "경사노위 2기는 공공기관 임금체계 개편 등 여러 가지 '빅딜' 사안도 다뤄야 하지만, 이 모든 것은 현장에서 상생에 기반한 '스몰딜'이 성공해야 한다"며 "그런 면에서 부산에서 이뤄진 세 가지 일은 깊은 의미가 있다"고 말했다.

이날 문 위원장은 부산은행 본점에서 열린 부산형 사회연대기금 발족식에 참가했다.

문 위원장은 "이 기금은 노조 측 제안에 사측이 적극적으로 화답해 조성한 국내 첫 지역형 사회연대기금"이라고 설명했다.


부산은행 노사와 부산시가 참여해 만든 이 기금은 부산 지역 중소기업·소상공인을 지원하는 것을 목적으로 한다.

부산은행이 재단 설립을 위해 지난 10월 기본재산 10억원을 출연한 데 이어 부산은행 임직원이 매월 급여 총 1억원가량을 기부금으로 출연해 재원을 마련했다.

SK해운 노사도 함께 뜻을 모아 3억원을 출연했다.

노조가 '밥그릇' 지키기에만 골몰해 파업할 때마다 주변 상권에 피해를 끼치는 존재가 아닌 지역사회에 기여하는 존재로서 첫걸음을 보여준 데 의미가 크다는 게 문 위원장의 설명이다.

그가 말하는 부산에서의 '세 가지 의미 있는 경사'의 시작은 지난 7월 말 부산지하철 노사 임단협이다.

협상 초기에 노사 갈등이 심했지만 당시 노조는 당초 목표였던 1.8% 임금 인상을 접고 0.9% 인상안을 수용했다.

임금뿐만이 아니다.

민주노총 산하 공공운수노조에 속한 이 노조는 통상임금 소송에서 이겨 얻은 370억원을 신규 인력 540명을 위해 내놨다.

당시 부산지하철 노조위원장이었던 최무덕 전 위원장은 "조합원 3900명이 내놓은 몫은 1인당 평균 1000만원에 달해 개인으로선 솔직히 아까울 수 있었지만 어려운 지역 경기와 청년 실업 해소를 위해 제안한 투표에서 조합원 중 93.4%가 찬성해 나도 놀랐다"고 말했다.


금명간 경사노위는 직접 논의 과정에 참여하고 조율한 노사정 해운 상생기금(가칭) 조성을 확정해 발표할 예정이다.

이는 향후 10년간 노사정이 매년 수십억 원 규모를 출연해 기금을 만드는 것이다.

노동계 측에선 전국해상선원노동조합연맹이, 사용자 측에선 선주협회가 자금을 출연하고 소관 부처인 해양수산부가 20억원가량의 자금을 출연한다.


문 위원장은 "이 기금을 통해 외국 인력을 한국인 해기사로 대체할 수 있다"고 설명했다.

현재 외항선 국적선대에 고용된 외국인 사관의 일자리 수천 개를 내국인 일자리로 전환하는 계획 등이 마련된 것으로 알려졌다.


[김태준 기자]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목록|||글자크기